실시간뉴스
‘더 뱅커’ 박서연, 짧은 등장에도 진한 먹먹함
‘더 뱅커’ 박서연, 짧은 등장에도 진한 먹먹함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04.19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 뱅커’ 박서연이 짧은 등장에도 진한 먹먹함을 선사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더 뱅커'(극본 서은정, 오혜란, 배상욱/연출 이재진/기획 MBC/제작 래몽래인)에서 박서연은 극중 노대호(김상중 분)의 딸 노한솔 역으로 등장, 섬세한 감정연기를 펼쳤다.

대호(김상중 분)와 함께 한 저녁식사 자리에서 한솔은 옆 테이블에 있던 단란한 가정을 부러움 섞인 눈빛으로 물끄러미 바라보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평소 어른스럽던 한솔과 달리, 투병 중인 엄마 걱정에 깨져버린 가족을 탓하며 괜한 심술을 부리는 모습으로 짠한 장면을 만들어내며 애틋한 가족애를 보여줬다.

박서연은 속 깊은 딸의 모습부터 퉁명스러운 사춘기 여고생의 예민한 심정까지 풍부한 감성으로 표현하며 짧은 장면에도 진한 먹먹함을 선사했다.

김상중과 현실 부녀 같은 연기 호흡을 보여주며 가족의 소중함을 일깨워주고 있는 박서연의 성숙한 연기력에 시청자들의 기대도 높아지고 있다.

한편, MBC 수목드라마 ‘더 뱅커’는 밤 10시에 방송된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 MBC ‘더 뱅커’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