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연기력에 날개 달다… ‘닥터 프리즈너’ 박은석의 재발견
연기력에 날개 달다… ‘닥터 프리즈너’ 박은석의 재발견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04.20 2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닥터 프리즈너’ 박은석이 연기력에 날개를 달았다.

KBS 2TV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는 매회 반전과 충격을 거듭하는 촘촘한 전개를 이어가며 긴장을 늦출 수 없는 몰입감을 선사하며 시청자를 사로잡고 있다.

그 가운데 극의 분위기를 단숨에 이완시키는 박은석의 활약이 매회 의외의 두각을 드러내고 있다.

박은석은 안하무인의 끝을 달린 문제적 재벌 2세로 이미지를 각인시킨 이재환 역을 회가 거듭할수록 미워할 수 없는 허당 캐릭터로 변주를 주었다.

이에 극명한 온도차를 보인 흐름에도 위화감 없이 인물이 놓인 상황과 심경변화를 설득력있게 풀어낸 박은석의 물 흐르듯 자연스러운 연기가 더욱 돋보이고 있다.

방송 초반 절대악동과 같은 강렬한 인상부터 철부지 행동에서 엿보이는 우습지만 귀여운 멍뭉미와 수감생활에 찰떡같은 능청맞고 천역덕스러운 면모까지 맞춤 옷을 입은 듯한 물 오른 연기력으로 소화하며 존재감을 빛내고 있는 것.

이렇듯 자신만의 개성으로 캐릭터를 흥미롭게 완성시키는 그의 진가가 ‘닥터 프리즈너’ 이재환 역을 통해 뚜렷히 발휘되고 있다. 다채로운 매력과 센스를 확인할 수 있는 ‘박은석의 재발견’이라는 평이다.

한편, 극중 모이라(진희경 분)는 이재준(최원영 분)을 저격하고자 재환의 형집행정지를 나이제(남궁민 분)에게 제안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재환의 운명은 어떤 전개를 맞게 될 지 역시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닥터 프리즈너’는 매주 수,목 밤 10시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