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대전 홍역 환자 2명 추가 발생, 20명으로 늘어…40대男-3개월 여아 확진
대전 홍역 환자 2명 추가 발생, 20명으로 늘어…40대男-3개월 여아 확진
  • 이광희 기자
  • 승인 2019.04.20 2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대전에서 홍역 환자 2명이 추가로 발생해 모두 20명으로 늘어났다. 사진은 지난 2월 11일 오전 홍역 선별진료소로 지정된 대전 서구 을지대 병원 출입문에 홍역예방수칙과 홍역선별진료소 안내문이 붙어 있다. / 뉴스1
20일 대전에서 홍역 환자 2명이 추가로 발생해 모두 20명으로 늘어났다. 사진은 지난 2월 11일 오전 홍역 선별진료소로 지정된 대전 서구 을지대 병원 출입문에 홍역예방수칙과 홍역선별진료소 안내문이 붙어 있다. / 뉴스1

 

대전에서 홍역 환자 2명이 추가로 발생해 모두 20명으로 늘어나면서 대전 유성의 한 소아전문병원에서 시작된 홍역 집단발병이 좀처럼 진정되지 않고 있다.

20일 대전시에 따르면 41세 남자와 생후 3개월 된 여자 아이가 홍역 확진 판정을 받았다.

추가확진자 중 41세 남성은 아들이 홍역 확진 환자가 집단 발병한 해당 소아병원에서 외래진료와 입원치료를 받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여아도 이 병원에서 외래진료와 입원치료를 받은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써 지난달 28일 홍역 환자가 처음 발생한 후 20일 현재까지 홍역 확진 환자는 0~5개월 2명, 6개월~10개월 9명, 11개월~15개월 3명, 16개월~3세 1명, 4세~6세 1명, 21세~30세 3명, 41세~50세 1명 등 모두 20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 4명이 자택, 1명이 병원에서 각각 격리중이며, 15명은 격리에서 해제된 상태다.

시는 확진자에 노출된 접촉자 중 1830명의 건강 상태에 대한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한편 충남 공주시에 사는 생후 7개월된 영아가 지난달 23일부터 27일까지 기침, 콧물 등의 감기 증상으로 소아 전문 병원에 입원했지만 발열·발진 등 홍역 의심 증세를 보여 검사 결과 지난 2일 홍역 확진 판정을 받았다.

조사 결과 이 아이는 입원 전 엄마와 함께 홍역 유행 국가인 베트남을 다녀온 것으로 파악됐다.

[Queen 이광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