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닥터 프리즈너> 이다인, 권나라 진료실 도청→신장 투석기 기증까지
<닥터 프리즈너> 이다인, 권나라 진료실 도청→신장 투석기 기증까지
  • 박유미 기자
  • 승인 2019.04.22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KBS 2TV ‘닥터 프리즈너’ 방송 화면 캡처
사진 : KBS 2TV ‘닥터 프리즈너’ 방송 화면 캡처

<닥터 프리즈너> 이다인이 남궁민의 든든한 조력자로 활약했다.

이다인은 KBS 2TV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에서 태강그룹 막내딸이자 태강병원 법무팀장 이재인으로 분해 강한 인상을 남기며 신스틸러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앞서 이재인(이다인 분)은 검찰 조사를 받게 된 나이제의 변호인으로 나서는 등 나이제의 든든한 조력자의 면모를 드러낸 터.

지난 방송에서도 이재인은 나이제의 편이었다. 병원 로비에서 이재준(최원영 분)을 우연히 목격한 이재인은 이상한 낌새를 알아챘는지 이 사실을 곧바로 나이제에게 전했고, 이로 인해 나이제와 한소금(권나라 분)은 위기에서 벗어 날 수 있었다.

하지만 아군인지 적군인지 모를 수상한 행동도 포착됐다. 한소금의 진료실을 도청하고 있는가 하면, “영상을 못 찾았다. 내가 들어갔을 땐 벌써 노트북이고 뭐고 다 사라진 후였다”며 한소금의 진료실을 뒤진 듯한 의미심장한 모습으로 궁금증을 자극했다.

알고 보니 이는 모두 가족을 지키기 위한 것이었다. 이재인은 이재준에 대항하기 위해 나이제를 돕고 있던 것. 이에, 나이제가 선민식과의 대립에서 승리하자 누구보다 발 빠르게 행동, 정민제(남경읍 분) 의원 이감을 위해 요청한 신장 투석기를 교도소에 기증하며 나이제가 이재준을 잡을 수 있도록 힘을 보탰다.

이처럼 이다인은 가족을 지키기 위해 물불을 가리지 않는 이재인의 모습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눈길을 모으고 있다. 특히, 속마음까지 꿰뚫어 보는 듯한 눈빛과 냉정한 표정 등 섬세한 연기로 극의 몰입도를 한층 더 높이고 있는 이다인이 앞으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가 모인다.

[Queen 박유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