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기문 영천시장, 영천경마공원 당초 약속한 3,057억 투자 해결방안에 동분서주
최기문 영천시장, 영천경마공원 당초 약속한 3,057억 투자 해결방안에 동분서주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9.04.22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기문 영천시장(맨 왼쪽) 행안부 방문

 

최기문 영천시장이 영천경마공원 건설에 한국마사회가 당초 약속한 3,057억을 투자할 수 있도록 해결방안 모색에 동분서주 하고 있다.

올해 3월, 최시장은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를 2번이나 독대했고, 22일에는 경북도와 함께 행정안전부를 방문해 10년 전에 유치된 영천경마공원이 경마시행시설 위주로 설계되고 있는 것에 대한 시민들의 우려를 전하고, 당초 계획대로 다양한 여가 활동이 가능한 테마파크 시설도 같이 건설해야 한다는 강력한 시민들의 소망을 전달했다.

지방세 정책으로 영천경마공원 건설 사업이 축소 설계되고 개장 시기가 지연되는 등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지방세특례제한법 개정’과 ‘지방세 감면’등 정부차원의 적극적인 도움을 요청했다.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지방을 살리는 정책개발에 힘써 영천시민들의 애타는 바람이 꼭 이루어지도록 명답을 찾아내겠다”고 말했다.

영천경마공원 건설사업은 경상북도, 영천시, 한국마사회가 공동사업시행자가 되어 2020년 7월 착수, 2023년 1월 개장을 목표로 현재 설계가 한창 진행 중이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반드시 시민과 약속된 대로 영천경마공원을 풍부한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있는 레포츠 공원으로 만들어 지역경기를 활성화시킬 수 있도록 다각적으로 노력하고 있다”며 “지역의 현안 사업들도 제때 추진되지 못해 표류하는 일이 없도록 직접 현장 일선에서 뛰겠다”고 말했다.

 

 

[Queen 김도형기자] 사진 영천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