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이종찬 "전두환 부역자라고? 김대중 대통령만들기에 나선 사람이다"
이종찬 "전두환 부역자라고? 김대중 대통령만들기에 나선 사람이다"
  • 김원근 기자
  • 승인 2019.04.23 14:5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종찬 광복회 회장 후보가 23일 광주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시민사회단체의 '출마 철회' 주장에 대한 반론을 하고 있다. 이 후보는 "어느 정권에서도 국가와 민족을 배반한 사실이 없다"고 말했다. 2019.4.23
이종찬 광복회 회장 후보가 23일 광주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시민사회단체의 '출마 철회' 주장에 대한 반론을 하고 있다. 이 후보는 "어느 정권에서도 국가와 민족을 배반한 사실이 없다"고 말했다. 2019.4.23

 

이종찬 전 국정원장이 전두환 정권의 부역자라며 자신의 광복회장 출마를 강력 반대하는 시민단체의 주장에 정면 반박하고 나섰다.

이 전 원장은 이날 광주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과거 공직에 있거나 정계에 참여하면서 어느 정권에서도 국가와 민족을 배반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광복회장 선거에 대해 막상 광복회 광주지부는 아무 말이 없는데 왜 시민단체들이 나서서 간섭하는지 그 이유를 납득하기 어렵다"며 "시민단체들이 연서했다는데 왜 시민단체명만 있고 책임있는 분의 이름은 없냐"고 따져물었다.

이어 "시민단체들이 내세운 이유에 대해 일일이 반박하는 대신 분명히 밝힌다"며 민주정의당, 민주자유당 활동 등에 대해 해명했다. 그는 "일찍이 김대중 대통령 만들기에 나서 1997년 12월 정권교체의 목표를 달성했다"며 "그 과정에서 야당의 부총재로, 또 대통령선거대책본부장으로 대선을 승리로 이끄는 데 중요한 역할을 다했다"고 자평했다.

이어 "그 결과 역사적으로 우리나라 최초로 야당이 여당이 되는 수평적 정권교체의 기적을 이뤘다는 사실을 큰 보람으로 가슴에 새기고 살아왔다"며 "그런 본인에게 광주의 시민단체들이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내세워 비방하는 것을 듣고 대단히 섭섭했다"고 토로했다.

이 전 원장은 "김대중 정부가 출범하면서 대통령직인수위원장과 최초의 국가정보원장을 역임했다"며 "국가정보원이란 명칭도 본인의 의견을 수용한 김대중 대통령의 작품"이라고 말했다. 또 "국가정보기관의 악, 폐습을 개혁한 것도 본인이 이뤄냈다"며 "이처럼 본인은 지나온 모든 정치역정에서 검증을 받은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런 역사적 사실을 알지도 못하고 무턱대고 왜곡된 사실을 들어 비방하는 것은 무책임한 일"이라며 "과거에 대해 비판할 자신이 있다면 하나라도 제대로 구체적으로 지적해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일생을 살아오면서 나름대로 부끄러움 없이 살아왔다고 자부한다"며 "앞으로도 근거 없는 비방을 다시 일삼는다면 좌시하지 않고 그 책임소재를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전 원장은 독립운동가 우당 이회영 선생의 손자로 육군사관학교를 16기로 졸업하고 군인으로 복무하다 박정희 정권과 전두환 정권에서 중앙정보부에 근무했다. 80년 5.18민주화운동 당시 중앙정보부 기획조정실장과 국가보위입법회의 의원을 지냈다. 이후 민주정의당과 민주자유당에서 활동했고 김대중 정부 인수위원장, 안기부장, 초대 국정원장 등을 역임했다.

이 전 원장은 최근 광복회를 국가원로그룹의 중심으로 키우겠다며 광복회장 선거 출마 의사를 밝혔다. 광복회는 다음달 8일 광복회관 3층 대강당에서 총회를 열어 회장을 선출한다.

이에 대해 독립유공자유족연합회와 광주전남민주화운동동지회, 광주 진보연대 등 25개 단체는 전날 "전두환의 부역자 이종찬은 회개하고 역사와 민족 앞에 석고대죄하라"며 광복회장 출마 철회를 요구했다. 이들은 "국가재건최고회의 참여를 통한 박정희 군사독재의 충실한 부역자 노릇, 전두환의 국보위 참여로부터 광주학살 이후 민정당 창당의 주역임을 자랑으로 여기는 인사가, 자신의 과거 행적에 대한 반성과 사죄 없이 광복회 회장으로 나선다는 것은 자주독립과 민주주의라는 대한민국의 역사와 정체성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Queen 김원근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현경 2019-04-23 15:22:46
1980년 당시 중앙정보부 기획조정실장, 국가보위입법위원~ 딱봐도 중책!! 더구나 전두환을 대통령 만든 민정당 창당 주역 맞는데... 왜 아니라 하실까나...?! 역사를 잊지 마시기를 간곡히 바랍니다. 특히 자신의 과거는 더욱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