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남쪽 청와대' 부산시장 호화관사 "시민에게 환원하라"
'남쪽 청와대' 부산시장 호화관사 "시민에게 환원하라"
  • 김원근 기자
  • 승인 2019.04.23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경실련은 “관사 특권을 내려놓겠다고 약속한 오거돈 부산시장은 호화관사를 시민에게 환원하라”고 23일 촉구했다. 경실련은 이날 논평을 통해 “관사 특권을 내려놓겠다던 오 시장이 기존 입장을 뒤집고 군사독재시절 지어져 남쪽의 청와대로 불려온 특권의 상징인 현 부산시 관사에 거주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부산시 관사는 제5공화국 시절인 1984년 '지방 청와대'의 하나로 만들어졌다. 전체 부지 면적이 1만7975㎡, 공관은 지하 1층~지상 2층에 전체면적은 1326㎡에 이른다.

부산경실련은 “오거돈 시장의 관사에 호화 논란과 시민세금 낭비라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며 “또 부산시립미술관에 있는 작품 10점을 부산시장 관사로 대여시키고, 주말에는 관사를 둘러싼 공원까지 입장을 막으면서 시민들이 누려야 할 공공재를 사유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시는 관사를 외교 용도로 활용한다고 주장하나 지난해 9월 재부 외국공관장 초청 간담회를 제외하고는 개최 실적이 전무하다”고 꼬집었다.

부산경실련은 “현재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청원경찰을 두고 단독주택 형태로 운영하는 관사는 서울, 부산, 강원, 전북, 전남, 경남 등으로, 나머지 광역자치단체는 관사를 매각하거나 다른 용도로 사용하고 있다”며 “이는 관사가 ‘권위주의 시대 유물’이라는 시민들의 인식과 혈세낭비라는 지적이 있기 때문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행안부에서도 2010년 ‘자치단체장 관사 운영 개선방안’에서 관사운영에 따른 예산낭비 등을 이유로 관사 폐지를 권고한 바 있다”며 “오거돈 시장은 관사가 부산시에 꼭 필요한지 생각해 보길 바라며 특권을 내려놓겠다는 부산시민과의 약속을 지키길 바란다”고 말했다.

 

[Queen 김원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