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오늘부터 고속도로 정체 알림 서비스…추돌위험 구간 내비로 미리 알려준다
오늘부터 고속도로 정체 알림 서비스…추돌위험 구간 내비로 미리 알려준다
  • 이광희 기자
  • 승인 2019.04.24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나비·맵퍼스 2개 내비게이션 운영사 먼저 서비스
하반기 티맵, 엘지유플러스, 네이버 등으로 확대 방침
설날 연휴 마지막날인 지난 2월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양재IC 인근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에 정체 현상이 빚어지고 있다. 24일(오늘)부터 ‘고속도로 정체 알림 서비스’를 통해 고속도로 정체 추돌위험 구간을 내비게이션으로 미리 알려준다. / 뉴스1
설날 연휴 마지막날인 지난 2월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양재IC 인근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에 정체 현상이 빚어지고 있다. 24일(오늘)부터 ‘고속도로 정체 알림 서비스’를 통해 고속도로 정체 추돌위험 구간을 내비게이션으로 미리 알려준다. / 뉴스1

행정안전부는 고속도로 정체구간의 차량 추돌사고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한국도로공사 및 내비게이션 운영사와 손을 잡고 24일부터 ‘고속도로 정체 알림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행안부는 이날 한국도로공사 서울교통센터에서 ‘고속도로 정체 알림 서비스’ 시연 행사 및 간담회를 실시하고 고속도로 교통사고로 인한 대규모 인명피해 예방을 위해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고속도로 정체구간에서는 차량 추돌사고가 자주 발생하여 안타까운 인명피해가 잇따르고 있는데 전체 고속도로 교통사고 치사율에 비해 2.5배 높은 수준으로 심각한 상황이다.

이는 고속도로에서 고속으로 주행하다 충분한 사전 감속조치 없이 그대로 충돌해 치사율이 일반 교통사고보다 높게 나타나는 것으로 보여진다.

또한 정체 상황에 대한 전방 주시태만 그리고 대형트럭 및 버스 운전자의 졸음운전이 심각한 추돌사고의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고속도로 정체 알림 서비스’는 정체상황 발생 시 한국도로공사에서 정체정보를 고속도로 교통관리 시스템에 입력하면 차량 내비게이션을 통해 즉각 표출되는 방식이다.

전방 도로 정체상황을 운전자에게 음성, 경고음 등 청각적으로 안내함으로써 졸음 운전자에 대한 각성 효과와 더불어 인명피해를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우선 아이나비, 맵퍼스 등 2개 내비게이션 운영사가 동 서비스를 시작하고 운영성과를 바탕으로 하반기에는 티맵(T-map), 엘지유플러스(LGU+), 네이버 등으로 확대된다.

류희인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고속도로에서 갑자기 나타나는 정체상황 정보를 운전자에게 신속히 전달해 사고발생 위험을 감소시켜 나가겠다”며 “앞으로 정체구간뿐만 아니라 상습결빙구간, 안개구간 등에 대해서도 교통안전 정보를 제공하는 등 국민이 일상생활 속에서 안전정책 효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제도를 개발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Queen 이광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