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옛날 Queen 다시보기] 1990년 12월호 -톱 디자이너 앙드레김의 '송년 피날레'
[옛날 Queen 다시보기] 1990년 12월호 -톱 디자이너 앙드레김의 '송년 피날레'
  • 양우영 기자
  • 승인 2019.04.28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90년 12월호

패션 판타지

굿바이 1990···

 

1990년 12월호 -톱 디자이너 앙드레김의 '송년 피날레'1
1990년 12월호 -톱 디자이너 앙드레김의 '송년 피날레'1

진주 장식과 빨강색 벨벳의 조화가 화려한 송년 무드 모드.

웅장한 도리아식 장식이 더욱 기품있는 분위기를 연출해낸다. 퍼플형 스커트의 볼륨과 커프스의 단추 장식이 키 포인트.

따뜻하면서도 강렬한 캐시미어 투피스.

네크 라인과 소매 끝 장식이 엘레강스한 멋을 연출, 여성미의 극치를 이룬다. 슬림한 보디 라인이 특징. 하이 센스 테크닉이 엿보인다.

 

 

1990년 12월호 -톱 디자이너 앙드레김의 '송년 피날레'2
1990년 12월호 -톱 디자이너 앙드레김의 '송년 피날레'2

슬림한 보디 라인을 잘 살린 투피스.

금장 단추와 진주 장식, 페이즐리 문양이 포인트 장식으로 여성적 우아함을 연출했다. 커다란 리본이 조각된 기둥의 멋과 잘 어우러진 앙상블 모드.

한국적 전통의 우아함을 현대식 감각으로 표현한 센서블 모드다. 매듭형 수실과 분홍색의 잔잔함으로 만나는 송년의 밤. 그 화려한 파티 타임에 빛나는 그대는 오늘 밤의 주인공.

 

 

1990년 12월호 -톱 디자이너 앙드레김의 '송년 피날레'3
1990년 12월호 -톱 디자이너 앙드레김의 '송년 피날레'3

금박 무늬의 퀼팅과 여우 털로 표현한 리치 감각.

고전적인 화려함을 장식 연출한 센스가 기품있다. 원피스 스타일의 하프 코트, 미니 스커트는 산뜻한 실루엣을 표현하는 데 최고.

재킷과 투피스의 햄라인에 자수 문양을 그대로 살린 파티 타임의 정장. 송년 모임이 있는 날, 유난히 돋보일 실루엣이다. 화려한 꽃 무늬 금박은 오늘의 히로인에게 알맞은 악센트 아이템.

의상/앙드레김

모델/옥소리

 

Queen DB

[Queen 사진_양우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