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이해찬 “동물국회 재연 씻을 수 없는 오점…비상사태 판단 적폐청산 최선”
이해찬 “동물국회 재연 씻을 수 없는 오점…비상사태 판단 적폐청산 최선”
  • 이광희 기자
  • 승인 2019.04.26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머리를 만지고 있다. / 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머리를 만지고 있다. / 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6일 자유한국당의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저지를 위한 국회 점거와 관련, “오늘부터 우리 당은 비상사태라고 판단한다”며 적폐세력 청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부터 저희 당은 비상사태라고 판단, 모든 의원님들과 당직자, 보좌진들이 일치단결해 적폐세력을 청산하고 선거법,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관련 법을 반드시 통과시켜 새로운 법질서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오늘의 사태는 절대 우리가 물러설 수 없는 아주 위중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또 전날 동물국회가 재연된데 대해선 "국회 역사상 씻을 수 없는 오점을 남긴 하루였다"며 "국회에서 상상할 수 없는 폭력이 한국당에 의해 발생했는데 국회 사무처 사무실 점거는 1988년부터 의원 생활을 한 저도 처음 겪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어제부로 한국당은 스스로 적폐세력의 본산이라는 것을 드러냈다"며 "지금 한국당이 배출한 두 명의 전직 대통령이 부정부패와 국정농단으로 법의 심판대 앞에 서 있다. 그 배후인 한국당은 반성하지 않을 뿐 아니라 국민의 심판을 모면하기 위해 법과 질서를 파괴해 대한민국을 과거로 돌리려 한다"고 비난했다.

또한 국회법 제165조와 166조를 낭독한 이 대표는 "사무처 사무실에는 (한국당) 국회의원과 보좌진이 대거 들어가서 밤새도록 점거했는데 사무처 직원과 심지어 기자도 감금했다"며 "이런 범법행위를 한 사람에 대해 반드시 의법처리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경고했다.

[Queen 이광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