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적당량의 꾸준한 호두 섭취, 유방암 억제에 긍정적인 역할
적당량의 꾸준한 호두 섭취, 유방암 억제에 긍정적인 역할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9.05.03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적당량의 꾸준한 호두 섭취가 유방암의 성장 속도를 낮추거나 유방암의 위험 인자를 개선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되었다.

미국 마샬 의과 대학 (Marshall University Joan C. Edwards School of Medicine)의 W. 엘렌 하드먼(W. Elaine Hardman)박사는 호두 섭취가 유방암 세포의 생존과 성장을 억제할 수 있다는 내용의 논문을 영양학 분야 국제 학술지(Nutrition Research)에 소개하였다.

하드먼 교수는 “실험용 쥐들에게 호두를 공급한 결과 유방암의 성장속도가 둔화되고, 유방암에 걸릴 위험성이 상당히 줄어드는 것으로 드러난 바 있다.”며 “이것을 근거로 호두 섭취가 유방암 발병이 확인된 여성들의 유전자에 변화를 유도할 수 있을 것이라는 가설을 수립한 뒤 연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실험은 유방에 멍울이 있는 45세에서 67세의 여성을 두 그룹으로 무작위로 나눈 후, 이 중 한 그룹에만 하루에 약 57g의 호두를 지속적으로 섭취하도록 했다. 2~3주 후 연구팀은 유방암 생체샘플을 채취해 실험 시작 시점에서 확보한 샘플과 유전자 발현의 변화도를 비교 분석하는 형태로 진행되었다.

그 결과 호두를 섭취한 그룹에서 456개 유전자들의 발현에 괄목할 만한 변화가 관찰됐다. 세포사멸과 세포 접착을 촉진하는 경로는 활성화가 관찰되었고, 세포증식과 이동을 촉진하는 경로는 억제되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하드먼 교수는 “이 연구결과는 호두 섭취를 통해 암세포의 성장과 생존을 억제할 수 있을 것이라는 가설을 뒷받침하는 것”이라며 “실제로 호두 섭취가 유방암 위험성을 감소시키고 재발을 억제하는 데 효과적인지 확인하기 위한 대규모 후속 임상 연구가 뒤따를 필요가 있어 보인다”고 결론지었다.

국내 국가암등록 통계에 따르면, 2016년 새롭게 암 진단을 받은 여성 10만9112명 가운데 유방암 환자는 2만1747명(19.9%)으로 수년간 1위를 지속하던 갑상선암을 제치고 유방암이 한국 여성에게 가장 흔한 암으로 등극했다. 이번 임상시험 결과와 같이 유방암 위험 인자를 개선하는 데 긍정적인 역할을 하는 호두를 꾸준히 섭취해 건강함을 유지하기를 제안한다.


 


[Queen 김도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