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이몽> 남규리, ‘경성구락부’ 재즈싱어로 고혹미 발산
<이몽> 남규리, ‘경성구락부’ 재즈싱어로 고혹미 발산
  • 박유미 기자
  • 승인 2019.05.07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 코탑미디어
사진제공 : 코탑미디어

배우 남규리가 대체불가 여신미모를 자랑했다.

남규리는 MBC <이몽>에서 경성구락부의 재즈싱어 미키로 변신했다. ‘이몽’ 1회에선 고혹미를 내뿜는 미키(남규리 분)가 후쿠다 검사(임주환 분)를 처음으로 바라보는 장면이 그려졌다.

경성구락부에서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는 재즈싱어 미키는 친구들의 이야기에도 관심 없는 듯 흘려들었으나 묘한 시선이 후쿠다 검사를 향해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드라마 <이몽>은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드라마로 일제 강점기 조선을 배경으로 펼쳐진다. 일본인 손에 자란 조선인 의사 이영진과 무장한 비밀결사 의열 단장 김원봉이 펼치는 첩보 액션 드라마이다.

[Queen 박유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