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진선미 장관, '조부·조모와 손자녀 초청' 애로사항 경청
진선미 장관, '조부·조모와 손자녀 초청' 애로사항 경청
  • 박소이 기자
  • 승인 2019.05.09 0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정의 달 맞아 '다양한 가족과 만나는 릴레이 간담회' 9일 가져
진선미 여가부장관, 조부모·손자녀 만나 애로사항 경청한다
진선미 여가부장관, 조부모·손자녀 만나 애로사항 경청한다

진선미 여가부 장관은 가정의 달을 맞아 조부·조모와 손자녀를 초청해 조부모들이 손자녀를 양육하면서 겪는 애로사항, 손자녀의 입장에서 정책 지원이 필요한 사항 등을 경청한다.

여성가족부는 9일 낮 12시 서울 여의도 인근에서 '다양한 가족과 만나는 릴레이 간담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간담회에는 여가부 '가족역량강화지원 서비스'를 이용한 조손가족 다섯 가족(조부 2, 조모 5, 손자녀 5)이 참석한다.

통계청이 발표한 '2017년 인구주택총조사'에 따르면 조부모와 미혼 손자녀로 구성되거나 조부 또는 조모와 미혼 손자녀로 이루어진 가구는 전국 11만2000여 가구다. 전년(2016년) 대비 3300여 가구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최근 조손가족, 한부모가족 등 다양해지는 가족형태별 특성에 맞는 정책 지원의 강화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현재 조손가족은 기준요건을 충족할 경우 한부모가족 아동양육비 등 저소득 한부모가족 지원 받을 수 있다. 만 5세 이하 손자녀를 양육할 경우 월 5만원을 추가로 지원받는다.

아울러 지역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등에서 실시하는 '가족역량강화지원 사업'을 통해 조손가족의 손자녀 학습・정서지원과 긴급일시돌봄 등 일상생활도움지원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이번 간담회에 참석하는 가족들은 공통적으로 손자녀 양육 및 학습능력 향상에 어려움을 호소, 학습정서지원서비스를 받고 있다.

진 장관은 "세대를 아우르는 조손 가족을 포함한 모든 가족들이 사회적 존중을 받을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여가부는 앞으로도 다문화가족, 맞벌이가족 등 다양한 형태의 가족들 목소리를 수용하기 위한 간담회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진 장관은 릴레이 간담회로 싱글대디와 미혼모, 1인가구, 비혼·동거 가족을 만나 대화의 시간을 가진 바 있다.

사진 여성가족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