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나경원 ‘문빠·달창들이 공격’ 발언 사과…“뜻·유래 모르고 무심코 사용”
나경원 ‘문빠·달창들이 공격’ 발언 사과…“뜻·유래 모르고 무심코 사용”
  • 이광희 기자
  • 승인 2019.05.12 0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주말인 11일 대구 문화예술회관앞에서 열린 대규모 '문 스톱' 규탄집회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 사진 =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주말인 11일 대구 문화예술회관앞에서 열린 대규모 '문 스톱' 규탄집회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 사진 =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1일 대구에서 열린 정부 규탄대회 연설에서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을 지칭하는 과정에서 ‘문빠’ ‘달창’ 등 비하하는 용어로 표현한데 대해 사과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입장자료를 내고 "문 대통령의 극단적 지지자를 지칭하는 과정에서 그 정확한 의미와 표현의 구체적 유래를 전혀 모르고 특정 단어를 썼다"며 "인터넷상 표현을 무심코 사용해 논란을 일으킨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결코 세부적인 그 뜻을 의미하기 위한 의도로 쓴 것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3시30분 대구 달서구 대구문화예술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규탄대회에서 문 대통령의 방송대담을 언급하며 "(취임 2주년 대담에서) KBS 기자분이 요새 문빠, 달창들에게 공격받았다"라고 말해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달창’은 ‘달빛창녀단’의 준말로, ‘달빛기사단’이라 불리는 문 대통령 지지자들을 향해 ‘일간베스트(일베)’ 등 일부 극우 성향 네티즌들이 사용하기 시작한 말이다.

논란이 커지자 나 원내대표는 집회가 끝난 지 3시간 넘게 지난 이날 오후 8시 40분쯤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통해 이같은 사과문을 보냈다.

[Queen 이광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