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부시 전 美 대통령 참석"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부시 전 美 대통령 참석"
  • 김원근 기자
  • 승인 2019.05.13 1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10주기 추도식에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참석한다.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관계자는 13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부시 전 대통령이 추도식에 참석하기로 확정됐다"고 밝히며 "세부 일정은 아직 협의 중"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지난 11일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부시 전 대통령이 추도식에 참여하고 싶다는 의사를 전해왔다"며 "저희로서는 기쁜 마음으로 협의를 하고 있다. 봉하마을 추도식에 오는 모든 분들께서도 좋게 받아들여 주시기를 부탁한다"고 밝힌 바 있다.

부시 전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과 재임기간이 겹친다. 퇴임 뒤 자서전 '결정의 순간'에서 노 전 대통령에 대해 "몇 가지 주요 현안과 관련해 그가 보여준 리더십을 높이 평가한다"며 "2009년 그의 갑작스러운 죽음을 접하고 깊은 슬픔에 빠졌다"고 회고한 바 있다.

아울러 부시 전 대통령은 미국 정상 중 '한국전 종전선언'을 처음 제안했다. 그는 지난 2006년 11월 하노이 정상회담에서 노 전 대통령에게 "북한이 핵을 포기하면 북한과 종전협정을 체결할 용의가 있다"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Queen 김원근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