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JTBC <냉장고를 부탁해> 김소현, “너무 나오고 싶어 섭외 전화 받는 꿈 꿨다”
JTBC <냉장고를 부탁해> 김소현, “너무 나오고 싶어 섭외 전화 받는 꿈 꿨다”
  • 박유미 기자
  • 승인 2019.05.14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뮤지컬 배우 김소현이 지난 13일 JTBC <냉장고를 부탁해> 가정의 달 특집 ‘슈퍼 워킹맘’ 편에 출연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방송에서 MC 김성주는 “국보급 뮤지컬 배우 김소현”이라고 소개하며 김소현은 “냉장고를 부탁해 초반에 섭외 전화를 받았는데 섭외한 적이 없다더라 너무 나오고 싶은 나머지 꿈을 꿨다. 너무 영광이고 감사드린다”라고 인사를 전했다.

같이 출연한 장윤정은 “밤 11시 잠깐 (김소현씨) 집에 들렀는데 컬러렌즈를 끼고 머리도 세팅 돼 있고 긴 롱 드레스를 입은 채 마늘장아찌를 담그고 있었다. 평소에도 뮤지컬 발성으로 말씀하신다. 술을 마시고 ‘아흐 너무 졸려요~’”라며 뮤지컬 발성으로 얘기하고 소파에서 실신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김소현은 “아무도 아이를 봐줄 사람이 없어서 주안이를 업고 리허설을 간 적이 있다. 많은 합주단 사이에서 아이를 데리고 노래를 불러야 하는데 아이가 울지 않고 가만히 있어줘서 고마웠다”며 워킹맘의 에피소드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희망요리로 ‘No 땀 눈물 청양고추’ 요리와 19세기 러시아 귀족 요리를 요청했고 김소현은 “<안나 카레니나>라는 뮤지컬을 하는데 배경이 러시아다. 항상 작품 속 배경이 되는 곳을 가보는데 이번엔 못 가봐서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2부에서는 우아한 자태로 뮤지컬 <안나 카레니나>의 드레스을 입고 등장해 뮤지컬 넘버 ‘눈보라’를 선보여 감탄을 자아냈으며 “뮤지컬에서 실제 입는 무대 의상이다. 이 옷은 무대 밖으로 가지고 오면 안 되는데 특별히 <냉장고를 부탁해>를 위해 러시아 원작자들이 허락해주셔서 입고 나왔다”고 전해 관심을 집중 시켰다.

현재 김소현은 뮤지컬 <안나 카레니나>에서 러시아 최고의 귀부인이자 미모와 교양을 갖춘 매혹적인 여인 ‘안나’ 역을 맡아 연습 중으로 새롭게 선보일 모습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Queen 박유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