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영천시, 구제역과 아프리카 돼지열병 청정 사수에 총력 기울여
영천시, 구제역과 아프리카 돼지열병 청정 사수에 총력 기울여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9.05.14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제역 일제접종 실시, 양돈농가 ASF 차단방역 현수막 부착

영천시(시장 최기문)는 구제역 발생 차단을 위한 상반기 일제 접종을 이 달 13일부터 31일까지 실시한다.

이번 접종은 영천 전 지역 모든 소와 염소를 대상으로 실시되며, 전업규모(소 50두 이상) 농가는 영천축협 및 대구축협에서 직접 백신을 구입 후 자가 접종토록 하고, 소규모 농가는 9명의 공수의가 직접 농장을 방문해 예방접종 할 예정이다.

또한 시는 최근 중국, 몽골, 베트남 등에서 확산 추세에 있는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에 대해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양돈농가별 담당관제를 운영한다. 특히 농장에서 고용한 외국인 근로자 현황을 파악, 외국인 근로자를 통해 발생국가의 불법 축산물이 유입되지 않도록 교육을 강화하는 등 악성 가축전염병 차단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편 지난 9일 한돈협회 영천시지부(지부장 권호산)에서는 농가 스스로 가축방역의 주체로서 책임의식을 갖고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에 총력을 다할 것을 다짐하는 현수막을 관내 전 양돈농가에 배부, 부착한 바 있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구제역·ASF 발생국이 우리나라와 인적·물적 교류가 많아 국내 유입 가능성이 매우 높은 상황이다”며, “가축 사육농가는 이번 접종기간 동안 반드시 구제역 예방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고, ASF 발생국에 대한 여행자제, 불법 축산물 반입금지, 자체 소독 강화 등 차단방역에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Queen 김도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