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북한, 유엔 인권개선 권고사항 63개 수용 거부 “현실왜곡·국가위엄 모독”
북한, 유엔 인권개선 권고사항 63개 수용 거부 “현실왜곡·국가위엄 모독”
  • 이광희 기자
  • 승인 2019.05.15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엔 인권이사회가 지난 14일 채택한 ‘북한 인권개선 권고사항’ 262개 중 63개에 대해 북한이 수용을 거부했다고 15일 미국의 소리(VOA)가 보도했다.

북한은 올해 유엔 인권이사회의 보편적 정례검토(UPR) 대상으로, UPR는 모든 유엔 회원국의 인권 상황을 회원국 간에 심사하는 절차로 5년마다 열린다.

VOA에 따르면 북한은 미국이 권고한 정치범수용소 해체, 공정한 재판 보장, 구금시설에 대한 제한 없는 접근, 종교 자유 침해에 대한 형사법 개정을 거부했다.

또 국가 자원 배분을 군사 부분보다 기아 퇴치 등 북한 주민의 인권 부분에 우선시하라는 호주의 권고, 식량 배급에 차별을 두지 말라는 브라질의 권고, 식량을 주민 통제 수단으로 활용하지 말라는 스페인의 권고도 거부했다.

한국이 권고한 납북자와 한국전쟁 국군포로 사안의 논의도 거부했다고 VOA는 덧붙였다.

VOA는 또 북한이 16개 나라가 제시한 유엔 북한 인권 특별보고관의 방북 등 유엔인권기구와의 협력도 거부했다고 전했다.

VOA에 따르면 한대성 제네바 주재 북한 대사는 성명을 통해 "북한의 현실을 심각하게 왜곡하고 북한의 국가적 위엄을 모독한다"며 거부 이유를 밝혔다.

북한은 63개 외에 나머지 199개 권고안에 대해서는 "검토하겠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북한은 오는 9월 개막하는 42차 유엔 인권이사회 본회의까지 이에 대한 최종 입장을 담아 보고서를 제출해야 한다.

[Queen 이광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