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부산시, 말레이시아 의료미용박람회, 미얀마 무역상담회 참가 기업 지원
부산시, 말레이시아 의료미용박람회, 미얀마 무역상담회 참가 기업 지원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9.05.16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지역기업 해외마케팅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5월 12일부터 18일까지 ‘말레이시아 의료·미용 박람회(IBE 2019)’와 ‘말레이시아 국제기계전시회’, ‘미얀마 양곤 소비재 무역상담회’에 참가하는 기업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먼저, 정부의 ‘신남방 정책’의 핵심 국가인 말레이시아의 의료·미용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12일부터 15일까지 쿠알라룸푸르에서 개최되는 ‘2019 말레이시아 의료미용박람회’에 부산의 우수 의료·미용업체 ㈜카나, ㈜네오메드 등 10개사가 참가해 부산지역의 우수 의료뷰티 제품의 우수성과 상품성을 홍보한다. 시에서는 참가기업에 임차료 및 장치비용, 전시물품 운송 및 통역, 마케팅 및 홍보, 현지 수출상담 등 마케팅 활동 전반을 지원한다.

미얀마 양곤에서 17일 개최될 ‘소비재 무역 상담회’에도 전시회 참가업체 3개사를 포함한 부산의 우수 기업 8개사가 참가해 ‘신남방 정책’의 파트너 국가로서 떠오르고 있는 미얀마 시장 개척에 나선다.

미얀마는 약 5천400만 명의 내수시장을 갖추고 있으며 향후 2~3년간 7% 이상의 고성장이 기대되는 시장이다. 최근 시장개방과 한류드라마의 영향으로 한국 제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어, 이번 상담회가 부산 기업의 현지시장 진출의 큰 기회가 될 것이다.

또한 15일부터 18일까지 4일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개최되는 동남아 최대 규모의 기계전문 전시회인 ‘2019 말레이시아 국제기계전시회’에 부산관을 구성하여 지역 중소기업 8개사의 참가를 지원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신남방 정책에 맞춰 각종 해외전시회, 무역사절단 파견 등을 통한 아세안 신흥시장 바이어 발굴, 현지 시장정보 제공 등 다양한 지원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이를 바탕으로 이번 말레이시아 전시회와 미얀마 무역 상담회에서 부산지역 수출기업들이 우수한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Queen 김도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