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여가부, 성년의날 기념행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개최
여가부, 성년의날 기념행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개최
  • 박소이 기자
  • 승인 2019.05.20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5월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2018 성년의 날 기념행사'에서 성년을 맞이한 학생들이 성년 선서를 하고 있다. 2018.5.21
지난해 5월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2018 성년의 날 기념행사'에서 성년을 맞이한 학생들이 성년 선서를 하고 있다. 2018.5.21

성년의날 기념행사가 오늘 여성가족부 주최로 열린다.

여성가족부는 20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올해 만 19세 성년을 맞는 청소년들과 청소년기관 및 단체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19 성년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진선미 여가부 장관은 "올해 성년을 맞은 63만여 명의 청소년들은 대한민국의 미래 100년을 이끌어 갈 주인공으로서 도전정신을 잃지 말고 자신의 삶을 멋지게 가꿔 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올해 성년이 되는 2000년생 청소년은 총 63만4501명으로 이들은 앞으로 성인으로서 새로운 권리와 의무, 책임을 가지고 독립적인 사회인으로 인정받게 된다.

성년이 되면 정당 가입이 가능하고 대통령선거와 국회의원 선거 등에서 투표할 수 있으며, 부모나 후견인의 의사와 관계없이 혼인이나 재산관리가 가능하다.

이날 행사에서는 스무 살, 청춘의 버킷리스트 공모전 시상, 성년 축하 의식, 성년을 맞는 참석자들에게 도전의식을 불어넣고 스스로를 돌아보게 하는 특별강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성년 남녀 각 1인은 성년으로서의 권리와 의무를 다하며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더 나은 한국을 만드는데 적극 참여하기를 다짐하는 '성년선서문'을 발표한다.

청소년의 고민과 희망에 대해 소통하는 멘토로 활동 중인 김수영 꿈꾸는 지구 대표가 '미친 꿈에 도전하라'는 제목으로 강연을 진행하고, 인디밴드인 리얼플레이어즈의 축하공연도 펼쳐진다.

한편 '새로운 출발, 희망찬 내일'을 주제로 열리는 기념행사에는 청소년 참여기구에서 활동 중인 청소년, 이주배경청소년, 학교 밖 청소년 등 올해 성년을 맞은 100여 명의 청소년들이 참석한다.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