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서종화 안양3동 주민자치위원, 18년 동안 1억원 넘게 기부
서종화 안양3동 주민자치위원, 18년 동안 1억원 넘게 기부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9.05.20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종화씨 (사진 오른쪽에서 두 번째)
서종화씨 (사진 오른쪽에서 두 번째)

 

안양3동에 거주하는 독거노인 30여명이 오는 21일 경기 가평에 있는 아침고요수목원으로 나들이를 떠난다. 형편이 어려워 나들이는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지만 한 의인의 도움으로 즐거운 시간을 갖게 됐다.
 
안양시 안양3동에는 자신의 사비를 들여 늘 어려운 이들에게 사랑을 전하는 의인이 있다. 바로 서종화 안양3동 주민자치위원회 고문이자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장(59세)이다.

서 위원장(59세)은 언제나 그랬듯이 이번 독거노인 나들이에 사비 150만원을 선뜻 내놨다.

그동안 여러 차례 기부를 해온 탓에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서 위원장은 2002년도부터 기부를 시작해 20년 가까운 세월 동안 그 액수는 1억원을 훌쩍 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어려운 가정형편에 힘겹게 살아가는 이웃들이 그가 돕고자 하는 주 대상이다.

 
저소득 모부자 가정과 수급자, 폐지수거 노인을 상대로 백미, 라면, 티슈 등의 생필품을 지원하고 명절 차례상 비용을 전달했다. 2006년도부터 계속 이어오는 중이다.
 
이번 독거노인 나들이 역시 서 위원장이 2009년부터 해오고 있는 기부의 한 분야일 뿐이다. 현재까지 2백여 명의 노인이 서 위원장의 도움으로 여행선물을 받았다.
 
2015년부터는 저소득 다문화 가정의 고국방문 비용으로 두 차례에 걸쳐 5백만 원을 지원했다.

서 위원장은 (사)사랑의 집수리 후원회장으로도 있으면서 주택이 노후한 25가구에 대해 출입문, 방충망, 형광등 등을 수리 및 교체해주는 사업을 2014년부터 참여하고 있다.
 
그해 7월에는 화재로 피해를 입은 호계동 한 가정의 도배장판 교체비용으로 2백만 원을 전하기도 했다.

2011년도에는 고향인 포항시를 방문해 장학기금과 모교(기북초교) 발전기금으로 2백만 원을 쾌척한 바 있다.
 
이밖에도 해맞이 행사, 윷놀이대회, 김장하기, 도·농간 자매결연 등 동 행사에 어김없이 참석해 주민화합을 선도했다.
 
서 위원장은 이와 같은 공로로 2014년 안양시민대상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수상한 바 있다.
 
현재 대한잉크페인트 경기영업소장인 서 위원장은 유년기 어려웠던 시절을 생각해 언제나 소외된 이들 편에 서서 사랑을 실천하고 있다.

 

[Queen 김도형기자] 사진 안양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