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올해 분양아파트 절반이 9억원 넘어 ··· 강북아파트 대폭 늘어나
올해 분양아파트 절반이 9억원 넘어 ··· 강북아파트 대폭 늘어나
  • 김원근 기자
  • 승인 2019.05.20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 : 직방제공)
(자료 : 직방제공)

 

올해 서울에서 분양한 아파트의 절반가량이 분양가가 9억원을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 전후에 머물던 분양가 9억원 초과 아파트의 비중이 지난해 30%에 육박한 데 이어 올해도 급상승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20일 부동산정보서비스 업체 직방에 따르면 올해 서울에서 분양되는 분양가 9억원 초과 아파트 비중이 48.8%에 달한다. 9억원 초과 서울 민간아파트의 비중은 2015년 12.9%, 2016년 9.1%, 2017년 10.8%로 10% 전후였으나 2018년(29.2%)부터 가파르게 높아졌다.

특히 지난해 분양가 9억원 초과 아파트의 90%가 강남 3구에 위치했던 반면 올해는 강남 비중이 76.4%로 떨어진 반면 강북에서 분양가 9억원 초과 아파트가 늘어난 영향이다. 실제 강북지역 아파트는 2018년까지 10% 미만이었으나 올해 45.4%로 비중이 크게 높아졌다. 한강 이북 서울은 기존 한강과 맞닿아 있는 마포, 용산, 성동, 광진 이외에도 서대문과 동대문 등 도심으로 분양가 9억원 초과 분양 사례가 확산하고 있다.

올해 분양가격 구간을 세분화한 결과 8억원 초과~11억원 이하 구간의 비중이 커지는 반면 6억원 초과~8억원 이하 구간은 급감했다. 분양가 6억원 초과~8억원 이하는 2018년 33.4%에서 2019년 4.4%로 줄어들었다. 분양가 8억원 초과~11억원 이하는 2018년 22.3%에서 2019년 44.9%로 두배 증가했다.

전용 84㎡아파트의 분양가격대별로는 지난해까지 8억원 이하가 2015~2017년 70~80%대의 비중을 차지했다. 강남3구 아파트 분양비중이 증가한 2018년은 45.4%로 절반 이하로 줄었고 올해는 17.0%로 비중이 더 하락했다. 분양가 8억원 초과~12억원 이하는 올해 72.2%로 비중이 크게 증가했다.

함영진 직방 데이터랩장은 "서울의 경우 재개발ㆍ재건축 등의 사업방식이 아파트 분양에 주를 이루고 있어 고분양가 자제에 조합들의 협조가 쉽지 않은 점이 분양가를 상승시키는 원인"이라며 "대량 택지지구 조성으로 공공이 직접 분양가를 책정하고 분양에 나서는 방식으로 분양가를 조정할 수 있는 여지가 서울에서는 쉽지 않은 것도 분양가 상승의 요인"이라고 판단했다.

함 데이터랩장은 다만 "중도금 대출을 받을 수 없는 분양가 9억원 초과도 자금조달에 부담이 크지만 9억원 이하도 계약금이 소형 오피스텔 가격에 준하는 수준이어서 계약 포기자가 늘어나고 있다"며 "청약성적에 비해 저조한 계약실적이 이어지면서 서울 아파트 분양가격 책정 전략과 기조가 현재와 같은 흐름이 이어질지는 불투명하다"고 내다봤다.

 

[Queen 김원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