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제주, 제2공항 연계한 주거·상업시설 갖춘 '복합도시' 조성
제주, 제2공항 연계한 주거·상업시설 갖춘 '복합도시' 조성
  • 김원근 기자
  • 승인 2019.05.20 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제주지사가 20일 오전 도청 기자실에서 제주 제2공항과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제주도 제공)
원희룡 제주지사가 20일 오전 도청 기자실에서 제주 제2공항과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제주도 제공)

 

제주 서귀포시 성산읍에 들어설 예정인 제주 제2공항 주변에 주거단지와 상업시설·물류단지 등이 갖춰진 복합도시 조성이 추진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올해 2월부터 전문가와 관련 부서 등 30여명으로 테스크포스(TF)를 운영해 기본계획 반영 과제안을 마련했다고 20일 밝혔다.

제주도는 국가 지원이 필요한 과제 중 하나로 제2공항 배후도시 관련 지원사업을 꼽았다. 제2공항 소음영향권 주민 이주대책과 연계해 공항 지원 기능, 토지이용 효율성 등을 확보한 복합도시를 조성한다는 구상이다. 여기에는 제2공항 종사자 주거단지와 상업시설, 물류단지 등이 갖춰진다. 해외에도 싱가포르 창이(Changi) 국제공항, 네덜란드 스키폴(Schiphol) 국제공항, 핀란드 반타(Vantaa) 국제공항 등에 에어시티가 조성돼 지역산업의 중심지 기능을 하고 있다.

또 제2공항이 건설되는 동부권역의 1차산업을 기반으로 한 신성장동력 산업단지를 배후도시 인접지역에 조성한다는 구상도 내놨다. BT(생명공학기술), ET(환경공학기술), 웰빙식품가공 R&D(연구개발) 및 관광체험 등이 중심이 된 특화산업단지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성산읍에는 국제 규모의 스포츠 기반시설을 확충해 전지훈련 메카로 육성하고 시설원예종합단지를 지어 제2공항 내 식당과 기내식으로 사용할 채소를 계약재배하는 내용도 담겼다.

이와함께 제2공항 개발을 계기로 제주도 전역에 걸쳐 획기적인 교통체계를 도입, 정시성과 운행 안전성을 담보할 예정이다. 제2공항~서귀포시(32.7km), 제2공항~제주시(14.7km)를 오가는 연계도로도 확충하다. 배후도시 등과 관련한 구체적인 주변발전계획은 이달부터 2020년 9월까지 진행되는 '제2공항 연계 도민이익 및 상생발전 기본계획 용역'에 담긴다.

제2공항 운영권을 확보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도는 지난 2월부터 8700만원을 들여 '제주지역 공항 운영권 참여 방안 연구 용역'을 발주한 상태다. 이 용역은 이달 중간보고회와 10월 최종보고회 등을 거쳐 11월26일 마무리된다.

이 용역에서는 제주공항 운영 참여 논리와 제도개선, 단계별 전략 등이 담긴다. 도민사회 일각에서는 공항 소음 등으로 도민들이 겪는 피해와 사회적 비용에 비해 정부가 제주공항을 운영해서 발생하는 수익이 제대로 환원되지 않는다는 불만이 있어왔다.

도는 단기적으로 제2공항 내 제주관광공사 면세점 입점 등 랜드사이드(Landside) 개발비의 일부 투자 또는 부분 참여를, 장기적으로는 가칭 제주공항공사를 설립해 현 제주국제공항과 제2공항의 운영권 또는 제2공항 운영권 확보 방안을 제안했다. 현 공항과 제2공항의 역할을 인위적으로 나누지 말고 항공시장 흐름과 주변지역 경제적 파급효과, 균형발전 등을 고려해 분담해야 한다는 입장도 밝혔다.

이같은 과제가 실현되려면 공항시설법과 제주특별법 개정, 지방공기업법 등을 개정하는 제도개선이 필요하다. 제주도는 이같은 내용을 바탕으로 6월18일까지 도민의견을 수렴한다. 이달말과 6월초 2차례에 걸쳐 공청회를 열 예정이다.

원희룡 지사는 "제2공항 추진계획에는 도민의 권리와 이익, 도 전체의 상생발전을 위한 청사진이 반영돼야 한다"며 "도민의 공항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도민들의 뜻과 지혜를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6월23일까지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마친 후 제주도 등과 협의를 거쳐 올해 하반기 최종 고시한다.

 

[Queen 김원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