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부산시, '2019 한복문화주간' 행사 개막식 개최도시로 선정
부산시, '2019 한복문화주간' 행사 개막식 개최도시로 선정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9.05.21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국제영화제 문화콘텐츠 융합을 통한 한복문화 시너지 제고 및 한복산업 활성화 기대

부산시(시장 오거돈)와 (사)부산섬유패션산업연합회(회장 박만영)는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공모사업인 「2019 한복문화주간」의 개막식 개최도시로 부산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문체부가 주최하고 (재)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한복진흥센터가 주관하는 「2019 한복문화주간」은 한복을 일상문화로 접할 기회를 마련해 전통, 한복문화를 확산하기 위한 사업이다. 지난해 시작돼 올해 두 번째로 개최되며 10월 2일부터 6일까지 5일간 전국에서 열린다.

시와 연합회는 10월 3일부터 시작되는 부산국제영화제 등 문화 콘텐츠와의 융합으로 한복산업 활성화의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개막식 개최도시 공모에 신청해 ‘한복! 영화의 바다와 함께’라는 주제로 최종 선정됐다.

개막식 행사는 해운대 더베이 101에서 전통문화예술 공연인 ‘美&樂’(패션쇼, 국악·무용 공연, 태권도 시범, 플래시 몹 등)으로 진행된다.

한복의 아름다움을 전 세계에 알릴 수 있도록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참석자들에게 한복 협찬도 추진한다. 또한 해운대 특급호텔에 한복전시관과 한복 체험 포토존을 운영하고, 한복 관련 각종 소품을 감상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프리마켓을 운영하는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마련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의 한복산업은 부산진시장을 중심으로 전국 2위 규모이며 4개 한복단체와 한복 명장 등을 보유한 한복 인프라가 풍부한 도시”라며, “부산국제영화제의 문화콘텐츠와 연계해 한복문화주간 개막식을 개최함으로써 관광을 활성화하고, 한복문화를 널리 알려 지역 한복산업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자세한 문의는 부산섬유패션산업연합회로 하면 된다.


[Queen 김도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