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박인비·고진영 등 한국 낭자 23명 'US여자오픈' 출격
박인비·고진영 등 한국 낭자 23명 'US여자오픈' 출격
  • 김원근 기자
  • 승인 2019.05.21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인비 (KLPGA 제공) 2019.5.17
박인비 (KLPGA 제공) 2019.5.17

 

미 LPGA 시즌 2번째 메이저대회인 US여자오픈(총상금 500만달러)에 한국 선수 23명이 출전한다.

미국골프협회가 21일(한국시간) 홈페이지에 올린 제74회 US여자오픈 출전 선수 명단에 의하면 올해 대회에는 총 28개국에서 149명의 선수들이 출전한다. 이 외에 이번주 퓨어실크 챔피언십 우승자와 5월27일까지 세계 여자골프랭킹 상위 50위 이내 선수들도 대회에 나설 수 있다.

현재까지 출전이 확정된 선수 중에는 미국 선수가 51명으로 가장 많고 한국이 23명으로 뒤를 이었다. 일본은 12명, 태국은 9명, 잉글랜드와 호주는 각각 7명씩 출전한다.

'골프여제' 박인비(31·KB금융그룹)를 비롯해, 지은희(33·한화큐셀), 최나연(32·SK텔레콤), 유소연(29·메디힐), 전인지(25·KB금융그룹), 박성현(26·솔레어) 등 6명은 10년 이내 US여자오픈 우승자 자격으로 출전한다. 양희영(29·우리금융그룹), 김세영(26·미래에셋), 김효주(24·롯데), 김인경(31·한화큐셀), 최운정(29·볼빅) 등은 지난해 LPGA투어 상금 상위 75위까지 주어지는 출전권을 확보했다.

이밖에 2018년 유러피언레이디스투어(LET),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의 상금랭킹 상위 5명에게 출전권이 주어진다. KLPGA에서는 지난해 상금왕 '핫식스' 이정은(23·대방건설)과 이소영(22·롯데) 등이 자격을 얻었다. 지난해 공동 10위에 올랐던 김지현(28·한화큐셀)은 공동 10위 이내 선수에게 주어지는 출전권을 받았다.아마추어 전지원(22)은 2018 US여자아마추어 우승자와 2위, US걸스주니어 &US 여자미드아마추어 우승자에게 주는 출전권을 얻었다. 이밖에 인천 드림파크에서 지난 4월24일 열린 섹셔널 퀄리파잉에서 1, 2위로 마친 정지유(24), 아마추어 마다솜(20) 등도 US여자오픈에 출전한다.

US여자오픈에서 2번 우승한 박인비는 "가장 권위 있는 대회에서 타이틀을 두 번이나 차지해 영광이었다"며 "코스 난이도가 높은 대회인만큼 성취감도 크다"고 말했다. 지난해 US오픈에서 10위를 하면서 출전권을 얻은 김지현은 "지난해 출전 이후 어프로치가 좋아졌다"며 "세계 최고의 선수들하고 겨루는 무대에서 확실히 배울 점이 많았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 US여자오픈은 이달 30일부터 나흘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찰스턴의 찰스턴 골프장에서 열린다.

 

[Queen 김원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