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EBS 한국기행] 식탁은 자연밥상, 동굴은 천연냉장고… ‘동굴 부부’ 부엌기행
[EBS 한국기행] 식탁은 자연밥상, 동굴은 천연냉장고… ‘동굴 부부’ 부엌기행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05.22 2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주(5월 20일~24일) EBS 1TV ‘한국기행’은 ‘부엌기행’(기획 김민, 촬영 고민석, 구성 허수빈, 연출 남호우) 5부작이 방송된다.

부엌 없는 집은 없다. 인류가 시작된 수천 년 전 과거부터 현재까지. 빈부나 지위의 높고 낮음에 상관없이 평등하게 모든 집에 있는 부엌.

매일의 끼니를 준비하는 단순한 공간인 듯하지만 오랜 생활의 지혜 저장고이자 다양한 삶의 방식과 형태를 담아내는 부엌을 찾아가는 기행.

철마다 자연을 들이고 저장하는 시간이 천천히 흐르는 부엌부터 오랜 고택에 남아있는 지혜로운 공간으로서의 부엌까지. 부엌의 공간을 확장하여 다채로운 삶의 이야기를 담는 부엌을 만나러 떠난다.

오늘(22일) ‘한국기행-부엌기행’ 3부에서는 ‘냉장고야 미안해’ 편이 방송된다.

아내가 부르면 어디든 달려가고 아내의 부탁은 언제나 일 순위. 그러나 항상 2% 부족한 완성도에 오늘도 남편이 만든 도마는 아내 손에서 갈 곳을 잃었다.

“두더지 군이 더덕 다 먹은 거 아냐?”
“하나는 남겨 놨겠지. 근데 두더지 양식을 우리가 먹는 거 일수도 있어.”

냉장고를 가득 채워놓지 않고도 날마다 다르게 올라오는 집 주변 신선한 자연의 재료들로 매일 새로운 천국의 맛을 차려내는 아내. 방금 따온 찔레로 만든 소스를 곁들인 호밀빵에 남편이 준비한 향긋한 박하차를 마시는 햇살 가득한 오후.

자연 그대로를 식탁 위에 차리는 부부의 부엌에서 냉장고는 오늘도 찬밥 신세다.

평범한 부엌 옆 조그마한 비밀의 문을 열고 통로를 지나면 나타나는 신비한 공간. 한 여름에도 으스스하게 서늘하다는 동굴은 아내가 직접 담근 매실 진액도 저장하고 와인도 저장하는 천연냉장고.

“비닐하우스에 일하면 한겨울에도 땀이 나는데 일 마치고 여기 들어오면 여기가 최고의 피서지예요.”

전직 일식 요리사인 남편이 오랜만에 솜씨 발휘한다는 소식에 주변 이웃들은 한달음에 달려와 초밥 맛에 한 번, 동굴의 시원함에 두 번 매료되어 쉬이 떠나지 못한다.

EBS ‘한국기행’은 대한민국의 숨은 비경을 찾아 떠나는 공간 여행이자 역사와 풍습, 건축, 문화의 향기를 느끼고 전달하는 아름다운 시간 여행이다. 우리들이 모르고 있는 또 다른 우리들의 이야기를 담아내는 살아있는 현장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이다.

EBS ‘한국기행’은 매주 월~금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 EBS ‘한국기행-‘부엌기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