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인간극장] 北을 떠나 南에서 일군 이은영씨의 ‘제2 가족, 그리고 행복’
[인간극장] 北을 떠나 南에서 일군 이은영씨의 ‘제2 가족, 그리고 행복’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05.24 0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24일) 오전 KBS1TV ‘인간극장-은영 씨의 꽃피는 바다’ 5부작 마지막 편이 방송된다.

하늘과 경계가 모호할 정도로 푸른 에메랄드빛 바다가 있는 전라남도 강진 전복 양식장. 그곳에는 가족의 곁을 지키지 못한 죄책감에 마음의 짐을 안고 사는 여자가 있다.

‘인간극장-은영 씨의 꽃피는 바다’ 5부작의 주인공 이은영씨(48)다. 이은영씨는 북한 황해도에서 태어났지만, 20여 년 전 한국행을 선택했다. 북한 군부대에서 근무할 당시 맞닥뜨린 자유에 대한 갈망과 조국에 대한 배신감으로 부대 내에서 갈등을 겪게 된 그녀는 결국 목숨을 건 탈출을 감행한 그의 사연을 만나본다.

# 넝쿨째 굴러온 보물

쪽빛 물감을 풀어놓은 듯 청량한 바다가 펼쳐진 전남 강진의 전복 양식장. 하얗고 가녀린 여자가 거침없이 배 위를 누빈다. 검게 그을린 듬직한 사내, 그리고 전복을 과자처럼 먹는 4살짜리 꼬마도 바다 구경에 한창이다. 한 폭의 그림 같은 풍경 속에서 시원한 웃음을 짓고 있는 사람들. 이은영(48), 김성호(54) 씨 부부와 늦둥이 아들 시훈(4)이가 그 주인공이다.

나이 서른이 넘을 때까지 바다를 본 적도 없었던 은영 씨가 이곳 강진에 터를 잡은 지도 10년째. 천생 바다 사람인 남편 성호 씨를 만나 생각지도 못한 바다 일에 뛰어들었다. 하지만 은영 씨가 처음 맞닥뜨린 강진의 바다는 거센 파도 그 자체였다. 이혼 경력이 있는 남편 성호 씨의 두 자녀와 시댁 식구들이 낯선 곳에서 온 은영 씨를 쉽게 받아들여 주지 않았기 때문. 가족 구성원으로 인정받기 위한 은영 씨의 노력에도 그들의 거리는 쉽게 좁혀지지 않았다.

그러던 중 8번의 시험관 시술 끝에 찾아온 귀한 아이, 시훈이의 등장으로 부부에게도 웃음꽃이 피어났다. 가장 큰 변화는 시댁과의 갈등이 점차 사라지게 된 것. 발길을 끊었던 식구들이 오히려 먼저 은영 씨에게 다가왔고, 마음을 나누는 가족으로 거듭나게 됐다. 가족에게 행복을 가져다준 막내 시훈이는 그야말로 넝쿨째 굴러온 복덩이인 셈이다.

# 아픔의 순간에 마주한 인연

사실 은영 씨는 북한 사리원 출신의 탈북민. 북한에서 그녀는 고위층 집안의 장녀로서 어렵지 않은 삶을 살았다. 하지만 나진-선봉지구 인근 군부대에서 근무하던 20년 전, 그녀는 돌연 북한을 떠나기로 결심한다. 당시 마주쳤던 외국인들을 보며 그동안 북에서 교육받았던 외국에 대한 정보가 거짓임을 알게 된 것.

충격으로 조국에 대한 신념이 흔들리며 방황하던 어느 날. 정신을 차려보니 가족과 인사도 못한 채 이미 국경을 넘어 중국 땅을 밟은 후였다. 지속적인 추적과 학대로 인해 한국까지 오게 된 은영 씨. 낯선 땅에서 억척스럽게 일하며 사는 것도 힘들었지만, 가장 그녀를 힘들게 했던 건 육체적 고통이 아니었다.

이 세상에 ‘내 편 하나 없다’는 외로움과 가족에 대한 그리움이었다. 그러던 중, 은영 씨에게 다가온 천생 바다 사람 성호 씨. 자신을 숨기고 마음을 닫았던 은영 씨는 순박한 웃음을 보이며 다가오는 성호 씨에게 단숨에 빠져버렸다. 그렇게 400km가 넘는 장거리 연애 중 마침내 결혼을 결심한 두 사람. 은영 씨에게 두 번째 소중한 가족이 생기는 순간이었다.

# 마침내 찾아온 은영 씨의 봄

남편 성호 씨를 믿고 강진으로 내려온 은영 씨. 물론 생전 처음 겪는 바다 일과 결혼 생활이 순탄치만은 않았다. 가끔씩 주저앉고 싶은 순간도 적지 않았다. 하지만 북에서 지켜내지 못했던 행복한 가정을 만들겠다는 일념이 또다시 은영 씨를 일으켰다. 또다시 가족을 잃고 싶지 않았던 그녀. 이를 악물고 버텨낸 은영 씨의 곁에는 항상 기꺼이 아내 편에 서주었던 남편 성호 씨가 있었다.

마침내 결혼 10년 차. 고난과 시련 끝에 선물처럼 찾아와준 시훈이처럼 은영 씨에게도 따뜻한 봄날이 찾아왔다. 그림 같이 예쁜 은영 씨네 2층 집에는 언제나 웃음소리가 지붕이 떠나갈 듯 들리고, 그녀를 찾아주는 수많은 사람의 틈 속에 정신없이 바쁘지만 지금의 생활이 꿈처럼 행복한 은영 씨다.

고향이었던 북을 떠나 가족의 곁을 지키지 못했다는 죄책감에 아픔의 시간을 보내야 했던 그녀. 남쪽에서 일궈낸 제2의 진정한 가족과 지금의 행복을 다시는 놓치고 싶지 않은 은영 씨다.

24일 방송되는 ‘인간극장-은영 씨의 꽃피는 바다’ 5부 줄거리는 다음과 같다

오랜만에 전복 수확 작업에 나선 은영 씨. 심한 뱃멀미로 배 위에 주저앉고만다. 며칠 뒤, 막내 시훈이의 소풍날. 요리에는 영 자신없는 은영 씨지만 시훈이를 위해 정성껏 도시락을 준비한다. 남편 성호 씨는 그간 고생한 은영 씨를 위해 작은 서비스를 준비하는데…

이번주 ‘인간극장-은영 씨의 꽃피는 바다’ 편은 연출 조우영, 촬영 임한섭, 글 박종윤, 취재작가 정소라가 맡았다.

보통사람들의 특별한 이야기, 특별한 사람들의 평범한 이야기를 표방하는 KBS 1TV ‘인간극장’은 매주 월~금 오전 7시 50분에 방송된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 KBS ‘인간극장-은영 씨의 꽃피는 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