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그것이 알고싶다] 살아남은 간호사는 왜 거짓말 했나...동반자살 커플의 엇갈린 운명
[그것이 알고싶다] 살아남은 간호사는 왜 거짓말 했나...동반자살 커플의 엇갈린 운명
  • 박소이 기자
  • 승인 2019.06.01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71회] 살아남은 자의 미스터리 - 동반자살인가, 위장살인인가
'그것이 알고싶다' 살아남은 자의 미스터리, 동반자살인가, 위장살인인가
'그것이 알고싶다' 살아남은 자의 미스터리, 동반자살인가, 위장살인인가
'그것이 알고싶다' 2018년 10월, 한 남자의 죽음
'그것이 알고싶다' 2018년 10월, 한 남자의 죽음
'그것이 알고싶다' 동반자살을 주장하는 남자의 여자친구
'그것이 알고싶다' 동반자살을 주장하는 남자의 여자친구
'그것이 알고싶다' 사건 전날 그녀가 검색한 수상한 기록
'그것이 알고싶다' 사건 전날 그녀가 검색한 수상한 기록
'그것이 알고싶다' 모텔방 밀실 13시간, 그날 밤의 진실은
'그것이 알고싶다' 모텔방 밀실 13시간, 그날 밤의 진실은
'그것이 알고싶다' 살아남은 간호사는 왜 거짓말을 했나, 동반자살 남녀의 엇갈린 운명
'그것이 알고싶다' 살아남은 간호사는 왜 거짓말을 했나, 동반자살 남녀의 엇갈린 운명
'그것이 알고싶다' 살아남은 자의 미스터리, 동반자살인가, 위장살인인가
'그것이 알고싶다' 살아남은 자의 미스터리, 동반자살인가, 위장살인인가
'그것이 알고싶다' 2018년 10월, 한 남자의 죽음
'그것이 알고싶다' 2018년 10월, 한 남자의 죽음
'그것이 알고싶다' 동반자살을 주장하는 남자의 여자친구
'그것이 알고싶다' 동반자살을 주장하는 남자의 여자친구
'그것이 알고싶다' 사건 전날 그녀가 검색한 수상한 기록
'그것이 알고싶다' 사건 전날 그녀가 검색한 수상한 기록
'그것이 알고싶다' 모텔방 밀실 13시간, 그날 밤의 진실은
'그것이 알고싶다' 모텔방 밀실 13시간, 그날 밤의 진실은

부천의 한 모텔에서 연인 두 남녀가 동반자살을 시도했다. 그러나 남자는 사망하고 여성은 살아났다.

경찰이 신고를 받고 도착했을 때 모텔 방 현장에서 남자는 이미 사망한 상태였고, 여성은 의식이 없어 대학병원으로 실려 갔다.

지난해 2018년 10월, 부천의 한 모텔에서 걸려온 아무 말 없는 신고 전화 7통. 여러 번의 신고 전화가 이어지면서 사람이 죽었다는 내용과 모텔 주소가 적힌 문자 신고들이 접수된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도착한 119 구급대와 지구대 경찰은 모텔 방 침대에 나란히 누워 의식이 없는 박소정(가명)씨와 이미 싸늘하게 숨진 유호철 씨를 발견한다.


현장에 도착한 119구급대에 의해 대학병원에서 응급치료를 받은 소정씨는 살아났고, 호철씨 시신은 장례식장으로 옮겨졌다.

사건 현장에는 두 사람이 함께 약물을 투약한 것으로 보이는 링거와 수많은 약물 병들이 흩어져 있었고 핏자국도 곳곳에서 발견됐다.

간호사 소정 씨의 주장 “그를 사랑했기에 따라가기로 했다”

전 간호조무사였던 소정(가명)씨는 연인인 호철 씨가 카드빚으로 고민하며 죽고 싶다고 해서 그를 사랑했기에 자신도 동반자살을 하기로 마음먹었다고 주장한다.

동반자살을 준비한 건 사건 발생 1주일 전부터였고, 간호조무사였던 그녀는 동반자살을 위한 약물을 준비해 사건 당일 호철씨와 함께 동시에 약물을 투약한 것으로 주장한다.

소정씨 주장에 따르면, 자신은 주사바늘이 빠져 깨어났고 자신이 깨어났을 때 호철씨는 사망한 상태였다. 실패한 걸 안 그녀는 추가약물을 다시 자신에게 투약했고 그 과정에서 정신을 잃었다 되찾았다를 왔다갔다하면서 119와 112에 신고를 했다.

그러나 호철씨의 가족과 친구들은 그녀의 주장에 동의할 수 없으며 호철씨가 자살시도를 할 이유가 없었다고 주장한다. 호철씨의 빚은 개인회생절차를 통해 갚아가고 있어 문제가 없었고 부친사업을 물려받을 준비단계여서 경제적 어려움이 없었다고 주장한다.

과연 어느 쪽의 주장이 진실일까

동반자살을 준비했다는 1주일 동안 두 사람의 통화와 문자, 메신저 등에서도 자살 관련 내용을 주고받은 흔적이 없다.

그런데 소정씨의 뒤를 취재하던 중 제작진은 뜻밖의 사실을 알게 된다. 동반자살을 시도할 만큼 호철씨를 사랑했다는 그녀가 다른 남자와 동거 중이었던 것.

소정씨는 평소 자신을 대형병원 간호사로 거짓 소개를 하기도 했다.

경찰신고는 두 사람이 모텔 입실한 지 13시간 만이다. 같은 시간, 같은 약물 투여에 한 사람은 사망하고 한 사람은 살아날 수 있는지, 제작진은 그녀의 진술대로 약물 투여과정을 시연해보기로 했다.
 

'그것이 알고싶다' 살아남은 간호사는 왜 거짓말을 했나, 동반자살 남녀의 엇갈린 운명
'그것이 알고싶다' 살아남은 간호사는 왜 거짓말을 했나, 동반자살 남녀의 엇갈린 운명

그녀의 진짜 모습은 무엇일까?

이번 주 토요일밤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작년 10월, 부천의 한 모텔에서 발생한 유호철 씨의 죽음을 둘러싼 엇갈린 의혹과 진실을 추적한다.

‘그것이 알고 싶다’ 1171회 ‘살아남은 자의 미스터리 - 동반자살인가, 위장살인인가’는 오늘(6월 1일) 밤 11시 10분 방송 예정이다.

[Queen 박소이기자] 사진 SBS ‘그것이알고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