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풍경택배작가 김도형의 사진 '양떼목장 피아노'
풍경택배작가 김도형의 사진 '양떼목장 피아노'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9.06.04 0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정적인 한국의 풍경을 택배기사가 물품 수거하듯 파인더에 담아와 사람들의 마음에 배달하다. [풍경택배작가 김도형의 사진]
풍경택배작가 김도형의 사진 '대관령'
풍경택배작가 김도형의 사진 '대관령'

 

필름 카메라 에서 디지털 카메라로 넘어오던 그 즈음에 디지털 카메라를 한 대 사서 대관령 양떼목장 으로 촬영을 갔다.

드 넓은 초원에 털복숭이 양떼들이 거니는 장면을 몇 장 찍고 능선을 따라 걷는데 피아노가 한 대 놓여 있었다.

피아노는 방이나 거실에 놓여야 마땅한데 그런 높은 산의 능선에 피아노가 있는 것이 신기해서 사진으로 담았다.

누군지 모르지만 산등성이에 피아노를 놓을 생각을 한 사람의 감성이 놀라웠다.

해가 져 가고 있던 시각이라 관광객 한 명 없던 초원에 앉아 가만히 귀를 기울이니 피아노 소나타의 선율이 산정에 울려 퍼지는 듯 하였다.

그 피아노는 내가 사진을 찍고 나서 얼마 후 치워졌다.

대관령 양떼목장에 건의라도 하고 싶다.

피아노를 다시 그 자리에 올려 놓으라고.

 


글 사진: 풍경택배작가 김도형 (인스타그램: photoly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