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스마트 건설기술이 뜬다? 정부, 새싹기업 지원
스마트 건설기술이 뜬다? 정부, 새싹기업 지원
  • 전해영 기자
  • 승인 2019.06.05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는 5일 스마트 건설기술 분야 새싹기업 창업지원과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해 설립한 스마트건설 지원센터의 2단계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스마트 건설 지원센터는 지난해 9월 첫 개소한 이래 1단계로 14개 창업기업과 임직원 47명이 입주했으며, 기업 추가입주를 위해 센터건물을 리모델링해 2단계 입주공간을 새로 마련, 5일 7개 새싹기업이 추가 입주한다. 

개소식에는 국토교통부 구헌상 기술안전정책관, 한승헌 한국건설기술연구원원장 및 1·2단계 입주기업 직원 약 50여 명이 참석, 개소식에 이어 입주기업 소개와 애로사항 청취 등이 진행됐다.

무엇보다 국토부는 2단계 입주기업 확대를 계기로 입주기업 및 외부창업기업에 대한 지원 프로그램을 대폭 강화할 계획이다.

그동안 1단계에서는 창업교육과 컨설팅, 아이디어 구현을 위해 한국건설기술연구원과 새싹기업 간 공동연구, 시제품 제작 등 창업 초기 단계에 대한 지원책 위주였으나, 앞으로 2단계에는 개발한 기술·제품을 현장에 직접 적용해보는 현장실증사업과 벤처투자 매칭을 지원한다. 

이른바 새싹기업들이 ‘죽음의 밸리(계곡)’라고 부르는 시제품 제작 단계에서 양산·사업화 단계로 넘어가는 전환과정을 극복하고 성장해갈 수 있도록 역점적으로 지원해갈 예정인 것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스마트 건설기술은 한계에 직면한 우리 건설산업의 새로운 혁신성장 동력으로, 우리나라에도 기업가치 1조원 이상의 유니콘 기업들이 창업될 수 있는 산업생태계가 조성될 수 있도록 정책을 펼쳐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Queen 전해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