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현충일 오늘날씨] 전국 밤부터 비, 내일까지 태풍급 비바람, 강풍·호우특보…미세먼지 보통
[현충일 오늘날씨] 전국 밤부터 비, 내일까지 태풍급 비바람, 강풍·호우특보…미세먼지 보통
  • 이광희 기자
  • 승인 2019.06.06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충일이자 절기상 망종(芒種)인 6일, 오늘날씨는 오후 제주도부터 비가 시작돼 밤에 전국으로 확대되겠다. 특히 100mm 넘는 폭우와 순간최대풍속 시속 70km의 강풍이 부는 곳도 있어 소형 태풍급 비바람이 몰아치겠다. 기상청도 “6~7일 호우, 강풍, 풍랑, 조고 주의”를 당부했다.
현충일이자 절기상 망종(芒種)인 6일, 오늘날씨는 오후 제주도부터 비가 시작돼 밤에 전국으로 확대되겠다. 특히 100mm 넘는 폭우와 순간최대풍속 시속 70km의 강풍이 부는 곳도 있어 소형 태풍급 비바람이 몰아치겠다. 기상청도 “6~7일 호우, 강풍, 풍랑, 조고 주의”를 당부했다.

현충일이자 절기상 망종(芒種)인 6일, 오늘날씨는 오후 제주도부터 비가 시작돼 밤에 전국으로 확대되겠다. 특히 100mm 넘는 폭우와 순간최대풍속 시속 70km의 강풍이 부는 곳도 있어 소형 태풍급 비바람이 몰아치겠다. 기상청도 “6~7일 호우, 강풍, 풍랑, 조고 주의”를 당부했다.

기상청 일기예보에 따르면 오늘날씨(6일)는 남해상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다가 중국 중부지방에서 다가오는 저기압의 영향을 차차 받겠다. 전국이 가끔 구름 많다가 낮(12시)부터 흐려져, 오후부터 제주도에 비가 시작되어 밤(18~24시)에는 전국으로 확대되겠다.

징검다리 연휴인 내일(7일, 금요일)까지 남부지방을 지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오다가 오후(15시)에 서해안부터 그치기 시작하여 저녁(18시)에 대부분 그치겠으나, 동해안은 모레(8일) 새벽까지 이어지는 곳이 있겠다.

특히, 지형적인 영향으로 제주도와 남해안은 오늘 오후부터, 강원영동은 내일(7일) 시간당 30mm 이상의 강한 비와 함께 100mm가 넘는 많은 비가 예상됨에 따라 제주도와 전남 남해안에는 오늘(6일) 오후(18시 전후)에 호우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겠고, 내일 강원영동과 경상해안으로 호우특보가 확대될 가능성이 있으니, 비 피해 없도록 각별히 주의해야한다.

또한, 오늘과 내일 전국적으로 비가 내리면서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고, 내리는 비로 인해 가시거리가 1km 미만으로 매우 짧겠으니, 시설물과 안전사고,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겠다.

강풍 전망에 따르면 오늘과 내일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는 저기압은 강한 바람을 동반한 저기압으로써 오늘 오후 제주도와 전남해안을 시작으로 35~60km/h(10~16m/s), 최대순간풍속 70km/h(20m/s)의 소형 태풍급 매우 강한 바람이 불어 강풍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고, 내일은 그 밖의 해안지역에도 바람이 매우 강해져 강풍특보가 확대될 가능성이 있겠다.

내륙에서도 오늘과 내일 30~45km/h(9~13m/s), 최대순간풍속 50km/h(14m/s)로 강하게 불어, 바람에 의한 피해가 예상되니, 비닐하우스, 옥외 간판 등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각별히 주의해야겠다.

6일 오후(15시)부터 7일 밤(24시)까지 예상강수량은 △강원영동, 제주도, 남해안, 경북동해안 50~100mm(많은 곳 150mm 이상, 제주도산지 250mm 이상) △그 밖의 전국 20~70mm 내외다.

한편 제주도와 전남 곳곳에 강풍 예비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오늘 오후(15시)에 제주도와 남해안을 시작으로 내일(7일)는 제주도와 해안지역에는 시속 35~60km, 최대순간풍속 시속 70km 이상의 소형 태풍급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겠고, 내륙에서도 시속 30~45km, 최대순간풍속 시속 50km로 강하게 불겠으니, 피해 없도록 비닐하우스, 옥외 간판 등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겠다.

오늘 아침 최저기온은 16~22도(어제 14~22도, 평년 14~17도), 낮 최고기온은 24~32도(평년 22~28도)가 되겠다. 폭염특보는 모두 해제되지만 일부 경북내륙은 오늘까지 낮 기온이 33도 내외로 오르는 곳이 있겠고, 그 밖의 내륙에도 30도 내외로 올라 덥겠다.

금요일인 내일 아침 기온은 14~20도(평년 14~17도), 낮 기온은 21~25도(평년 22~28도)가 예보됐다. 이번 더위는 비가 내리면서 해소되겠다.

오늘 주요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9도 △인천 17도 △수원 17도 △춘천 18도 △강릉 20도 △홍성 17도 △청주 20도 △대전 19도 △전주 19도 △광주 19도 △목포 19도 △여수 20도 △안동 18도 △대구 20도 △포항 22도 △울산 20도 △부산 20도 △창원 18도 △제주 20도 △울릉도·독도 19도로 예보됐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9도 △인천 26도 △수원 28도 △춘천 29도 △강릉 27도 △홍성 27도 △청주 29도 △대전 29도 △전주 30도 △광주 29도 △목포 26도 △여수 25도 △안동 31도 △대구 31도 △포항 30도 △울산 26도 △부산 28도 △창원 28도 △제주 27도 △울릉도·독도 25도가 될 전망이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미세먼지(PM10) 및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대기 상태가 대부분 '보통' 수준이겠으나, 대부분 중서부지역은 오전에 대기 정체로 농도가 높을 전망이다. 이에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도권·충북·충남은 오전에 '나쁨' 수준으로 예보됐다.

오존 농도는 경기남부·강원영서·충북·전남·영남권은 '나쁨', 그 밖의 권역은 '보통'으로 예상됐다.

해상 전망에 따르면 오늘(6일) 오후에 제주도전해상과 서해남부해상, 남해상을 시작으로 바람이 35~70km/h(10~20m/s)로 매우 강한 바람과 함께 물결이 2~5m로 매우 높아져 풍랑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고, 내일(7일)은 대부분 해상에서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고, 매우 강한 바람과 함께 물결이 매우 높게 일겠다.

또 서해안과 남해안은 모레(8일)까지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의 높이가 높은 기간인 가운데 6일 오후부터 7일 새벽 사이에는 기상조까지 더해져 만조시에 높은 파도가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고, 해안저지대에는 침수 피해도 우려되니 피해 없도록 각별히 주의해야겠다.

참고로 ‘기상조’란 태풍, 저기압, 고기압이 통과할 때 해면이 상승 또는 하강하는 현상으로 저기압이 발달할수록 해수면은 높게 상승한다.

※내일(7일) 주요지점 만조 시각 및 조고(단위: cm) : 인천(07:27, 893) 성산포(00:24, 250) 녹동(00:19, 420) 목포(05:05, 483) 군산외항(05:46, 704) 보령(05:56, 749)

한편 기상청 중기예보(주간예보)에 따르면, 주말 토요일인 모레날씨(8일)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겠다.

징검다리 연휴인 내일(7일) 미세먼지 및 초미세먼지 농도는 강수의 영향으로 대기 상태가 청정할 것으로 예상돼 전 권역이 ‘좋음’으로 예보됐다.

[Queen 이광희 기자] 사진 =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