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토요타, 벤츠, 혼다, 만트럭 등 자동차·건설기계 대거 ‘리콜’
토요타, 벤츠, 혼다, 만트럭 등 자동차·건설기계 대거 ‘리콜’
  • 전해영 기자
  • 승인 2019.06.07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는 토요타, 벤츠, 혼다, 스바루, 만트럭, 스즈키 쌍용자동차 등 7개 자동차 총 23개 차종 4만9,360대 및 만트럭 건설기계 8개 모델 694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한다고 밝혔다.

먼저 한국토요타자동차에서 수입, 판매한 렉서스 ES300h 등 9개 차종 3만7,262대의 경우 자동차 부품 자기인증적합조사 결과, 후부반사기의 반사성능이 ‘자동차(부품)의 성능과 기준에 관한 규칙’ 제49조에서 정한 기준을 만족하지 않아 리콜에 들어간다. 추후 시정률 등을 감안해 과징금도 부과될 계획이다.
 
해당 차량은 27일부터 렉서스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개선된 부품으로 교체 받을 수 있다.

또한 쌍용자동차에서 제작, 판매한 티볼리 등 2개 차종 3,715대의 경우 연료 공급 파이프 연결 상태가 불완전해 차량 시동 시 연료 누유로 인해 시동꺼짐 및 화재발생 가능성이 있어 5월 27일부터 전국 쌍용자동차 고객 센터에서 무상으로 점검 후 재체결하는 리콜이 진행 중이다.

이외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C 200 KOMPRESSOR 등 4개 차종 3,204대와 스바루 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포레스터 등 3개 차종 1,677대, 혼다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ODYSSEY 1,880대, 만트럭버스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TGS 카고트럭, TGX 트렉터 1,502대 및 덤프트럭(건설기계) 8개 모델 694대 등도 리콜 대상이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해당 회사로 문의하면 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자동차 및 건설기계 리콜센터를 통해 결함신고를 받고 있으며, 신고 받은 사항에 대해 객관적이고 공정한 제작결함조사를 실시, 제작결함 발생 시 신속한 시정 조치를 통해 자동차 및 건설기계 제작결함으로 인한 안전사고로부터 국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데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Queen 전해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