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U-20 월드컵] 한국 4강 상대는 강호 연파한 '복병' 에콰도르
[U-20 월드컵] 한국 4강 상대는 강호 연파한 '복병' 에콰도르
  • 김원근 기자
  • 승인 2019.06.10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의 비엘스코 비아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8강전 대한민국과 세네갈의 경기에서 승부차기 끝에 3대 2로 승리한 대한민국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대한축구협회 제공) 2019.6.9
9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의 비엘스코 비아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8강전 대한민국과 세네갈의 경기에서 승부차기 끝에 3대 2로 승리한 대한민국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대한축구협회 제공) 2019.6.9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20세 이하) 월드컵 8강전에서 승부차기 끝에 극적으로 승리하며 4강에 오른 한국이 맞붙을 상대는 돌풍의 에콰도르이다.

이 대회에 네 번째 출전한 에콰도르의 역대 최고 성적은 16강. 그러나 이번 대회에선 사상 첫 4강에 진출하며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B조 조별리그에서 1승 1무 1패(승점4), 조 3위로 16강에 어렵게 오른 뒤 토너먼트에서 강팀을 연달아 물리쳤다.

남미 팀끼리 맞붙은 지난 4일(이하 한국시간) 16강전에선 우승후보 우루과이를 3-1로 꺾는 파란을 일으켰다. 전반 11분 선제골을 내줬지만 이후 3골을 몰아넣는 뒷심을 선보였다. 9일 열린 8강전에서는 미국을 2-1로 꺾었다. 1-1로 맞선 상황에서 존 에스피노사의 골이 비디오판독(VAR) 끝에 득점으로 인정돼 4강 진출을 이뤘다.

에콰도르는 남미 팀답게 정교한 패스와 순발력에서 강점을 보인 반면 단 1경기를 제외하고 매경기 실점을 하는 등 수비에서는 다소 약한 면도 보이고 있다. 그러나 개인기가 뛰어난 곤살로 플라타와 레오나르도 캄파나는 요주의 인물로 꼽힌다. 캄파나는 이번 대회에서 아직 골은 없지만 미국과 8강전에서 에스피노사의 골을 어시스트하며 공격포인트를 올렸다. 플라타는 우루과이와 멕시코를 상대로 연이어 골을 뽑아냈고 지금까지 치른 5경기에 모두 출전한 핵심 자원이다.

한국은 에콰도르와 남자 U-20대표팀 역대 전적에서 1승 1패로 동률을 이루고 있다. 공식기록은 아니지만 지난달 18일 열린 에콰도르와 평가전에서 이강인(발렌시아)의 결승골을 앞세워 1-0으로 승리한 좋은 기억도 있다. 한국과 에콰도르의 4강전은 오는 12일 오전 3시30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다. 1983년 멕시코 대회 이후 36년 만에 4강에 오른 한국은 이 대회 최초로 결승 진출을 노린다.

 

[Queen 김원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