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광역 오피스텔 수익률 "서울 최저 4.8% vs 광주 최고 8.4%"
광역 오피스텔 수익률 "서울 최저 4.8% vs 광주 최고 8.4%"
  • 김원근 기자
  • 승인 2019.06.11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사진 : 리얼하우스 제공)
(자료사진 : 리얼하우스 제공)

 

11일 분양평가 전문앱 '리얼하우스'가 한국감정원의 부동산통계정보시스템을 분석한 결과 지난 5월 서울 지역의 오피스텔 수익률이 광역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가장 낮은 4.87%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광역 지자체 중 유일하게 5% 아래인 수치로, 5월 전국 평균 오피스텔 수익률인 5.46%에 비해 0.59%포인트(p) 낮은 수준이다. 오피스텔 수익률은 투자금액 대비 투자를 통해 발생하는 연 수익을 나타내는 것으로 투자판단에 자주 활용되는 지표다.

서울 내에서도 도심·동남권은 4.4%로 동북권(5.13%), 서남권(5.28%)에 비해 상당히 낮았다. 경기는 서울보다 높지만 전국 평균보다 낮은 5.33%였다.

반면 지방은 기대 수익이 괜찮았다. 광주광역시는 8.42%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고 대전광역시가 7.12%로 뒤를 이었다. 대구, 인천, 부산, 울산 등도 6%를 넘었다.

서울의 수익률이 낮은 이유는 매매가격이 높기 때문이다. 오피스텔 수익률은 월세를 매매가격으로 나눠 계산하는데, 매매가격이 높을수록 월세·수익률은 낮아진다.

수익률 4.4%를 기록한 서울 도심권의 오피스텔 단위면적(㎡)당 가격은 690만원으로 광주광역시 153만원에 비해 4.5배 이상 높은 수준이다. 서울 동남권의 ㎡당 가격도 680만원으로 상당히 높은 수준이다. 임대료가 가격 오름세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어 수익률이 낮은 것으로 분석된다. 리얼하우스는 높아지는 오피스텔 분양가도 수익률 하락에 영향을 미친다고 봤다. 서울 마포구의 H 오피스텔은 전용면적 77㎡ 분양가가 15억9100만원(㎡당 6785만원)이었다.

김병기 리얼하우스 분양평가팀장은 "공동주택은 분양가가 분양승인시 심사대상에 포함되지만 오피스텔은 예외"라며 "분양하는 오피스텔 분양가가 주변 시세보다 높은 경우가 종종 있으니 분양가와 임대료를 잘 따져 보고 선택해야 한다"고 말했다.

 

[Queen 김원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