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왕년의 대도' 조세형이 좀도둑으로 ...16번째 철창행
'왕년의 대도' 조세형이 좀도둑으로 ...16번째 철창행
  • 김원근 기자
  • 승인 2019.06.11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때 '대도(大盜)'로 불렸던 조세형씨
한때 '대도(大盜)'로 불렸던 조세형씨

 

1970~1980년대 유력인사의 집을 잇따라 털면서 '대도'로 유명세를 탄 조세형씨(81)가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9일 조씨를 특수절도 혐의로 구속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조씨는 지난 1일 오후 9시쯤 서울 광진구의 한 다세대주택 1층에 방범창을 뜯고 침입해 금품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를 분석 추적해 지난 7일 서울 동대문구에서 조씨를 검거했다.

조씨는 자신만의 '절도원칙'을 세우고 1980년대 김준성 전 경제부총리, 재벌 총수 등 유력인사의 집을 잇따라 털면서 유명세를 탄 바 있다.

그는 앞서 15번의 징역형을 선고받고 수감생활을 했으며, 출소 뒤에는 보안업체에서 자문위원으로 일하거나 경찰행정학과 강사로 활동했으나 이번 범죄로 또다시 수감자 신세가 됐다.

 

[Queen 김원근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