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DJ의 사랑 고백 "나는 이희호의 남편으로서, 너무나 자랑스럽습니다"
DJ의 사랑 고백 "나는 이희호의 남편으로서, 너무나 자랑스럽습니다"
  • 김원근 기자
  • 승인 2019.06.11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정치적 동지이자 인생의 반려자였던 이희호 여사가 지난 10일 97세의 일기로 별세했다. 이 여사는 11일 발표된 유지를 통해 "하늘나라에 가서 우리 국민을 위해, 민족의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서울 마포구 김대중도서관에 전시된 김대중 대통령과 이희호 여사의 사진.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정치적 동지이자 인생의 반려자였던 이희호 여사가 지난 10일 97세의 일기로 별세했다. 이 여사는 11일 발표된 유지를 통해 "하늘나라에 가서 우리 국민을 위해, 민족의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서울 마포구 김대중도서관에 전시된 김대중 대통령과 이희호 여사의 사진.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이희호여사에 대한 사랑은 남달랐다고 한다.

미국에서 망명 시절을 보냈던 1983년, 샌프란시스코에서 강연에서 김 전 대통령은 "오늘 내가 여러분과 함께할 수 있는 것은 내 아내 덕분이고, 나는 이희호의 남편으로서 이 자리에 서 있습니다. 나는 그것이 너무나 자랑스럽습니다"고 말했다. 이희호 여사를 향한 김 전 대통령의 애틋한 사랑 고백이었다.

김대중 전 대통령에게 이희호 여사는 존재 자체만으로 '삶의 의미' 였다. 김 전 대통령은 기회가 있을 때마다 자신보다 이 여사의 공을 앞세웠다. 이희호 여사가 없었다면 정치인으로서 본인의 삶도 없었을 것이라는 뜻을 거듭 강조했다. 김 전 대통령은 자서전에서 이 여사를 처음 만난 기억에 대해 "이상하리만치 이야기가 잘 통했다. 그녀는 당차면서도 따뜻했다"고 회고했다.

이희호 여사 평전인 '고난의 길, 신념의 길'에서도 김 전 대통령의 이 여사에 대한 신뢰를 확인할 수 있다. 평전에 따르면 김 전 대통령은 어느 날 이 여사를 언급한 글을 통해 "우스갯소리로 나는 늘 아내에게 버림받을까봐 나 자신의 정치적 지조를 바꿀 수 없었다고 말하곤 한다. 그러나 이것은 우스개가 아니다. 나의 진심이다"라고 고백했다.

김 전 대통령은 "1980년 당시 정권에 협력하지 않으면 목숨을 잃을 상황이었다. 쿠데타에 참여했던 실력자가 온갖 회유와 협박을 했다"며 "나도 인간인데, 흔들리지 않을 수 없었다. 그때 한순간 흔들리던 나의 마음은 아내를 생각하며 올곧게 바로 잡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내는 결코 나의 배신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아내의 사랑을 잃는다는 것은 내게는 곧 목숨을 잃는 것과 다를 바 없는 것"이라며 "나는 아내의 사랑을 택했다"고 강조했다.

두 사람은 서로를 부를 때 '동행자'라는 표현을 자주 썼다. 훗날 이 여사는 자서전의 이름을 '동행'으로 지었다. 김 전 대통령에게 이 여사는 반려자를 넘어 든든한 정치적 동지였다. 김 전 대통령과 이 여사의 문패가 나란히 걸린 사연은 당시로써는 희귀한 모습이었다. 이에 김 전 대통령은 "아내에 대한 감사와 존경의 발로였다. 막상 그렇게 하니 문패를 대할 때마다 아내에 대한 동지의식이 자라났다"고 언급했다.

김 전 대통령의 여성관에도 1세대 여성운동가로서 여성 인권에 한 획을 그은 이 여사의 영향이 컸다. 이 여사의 평전에 따르면 김 전 대통령은 이에 대해 "내가 나름대로 페미니스트적인 관점과 행동을 실천할 수 있었던 건 아내의 조언 덕이었다. 나 역시 가부장적인 전통 관념에 찌들어 있었던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여성에 대한 전통적인 비하와 멸시의 관념으로부터 해방되고 남성과 동등한 인격체로서 여성을 대하게 된 것은 전적으로 아내의 도움 때문"이라며 "아내 덕분에 나는 인류의 나머지 반쪽을 찾을 수 있었다"고 이 여사에 대한 무한한 신뢰를 표했다.

 

[Queen 김원근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