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FIFA, 이강인 활약 높이 평가 "뜨거운 경기력 이어가"
FIFA, 이강인 활약 높이 평가 "뜨거운 경기력 이어가"
  • 김원근 기자
  • 승인 2019.06.12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아레나 루블린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 대한민국과 에콰도르의 경기에서 활약 중인 이강인. 2019.6.12
1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아레나 루블린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 대한민국과 에콰도르의 경기에서 활약 중인 이강인. 2019.6.12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연일 환상의 프리킥을 선보이며 1골 4도움으로 한국을 결승무대로 이끈 이강인에게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축구대표팀이 12일 새벽(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콰도르와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강인은 최준의 결승골을 어시스트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FIFA는 경기 후 "한국은 강한 압박으로 에콰도르의 리듬을 방해했다. 이강인은 뜨거운 경기력을 이어갔고 전반 39분 이강인이 프리킥을 영리하게 처리해 최준의 골을 도왔다"고 전했다.

이강인은 이번 대회에서 상대의 집중 견제 속에서도 자신의 존재감을 어김없이 드러내고 있다. 이강인은 지난 8강 세네갈전에서 페널티킥 골과 두개의 정교한 어시스트를 선보였다. 이어 4강에서도 결승골을 돕는 등 이번 대회에서 총 1골 4도움을 기록하며 유력한 골든볼 후보로 올라섰다.

FIFA는 "2년전 U-20 월드컵을 개최했던 한국은 16강에서 포르투갈에 패했다. 이번 대회 조별리그에서도 포르투갈에 졌지만 한국은 이후 1경기도 패하지 않고 사상 첫 결승전 무대를 밟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처음으로 FIFA 주관대회 결승에 오른 U-20 대표팀은 16일 새벽1시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우승에 도전한다.

 

[Queen 김원근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