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전 남편 살해' 고유정 검찰 송치…또 얼굴가린 채 나오자 유족들 “고개들어” 격앙
'전 남편 살해' 고유정 검찰 송치…또 얼굴가린 채 나오자 유족들 “고개들어” 격앙
  • 이광희 기자
  • 승인 2019.06.12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동부경찰서 12일 오전 10시쯤 '전 남편 살해사건' 피의자 고유정(36)을 제주지방경찰청에 송치했다. 이날 고유정은 머리를 풀고 고개를 숙인 채 경찰서를 나왔다.
제주동부경찰서 12일 오전 10시쯤 '전 남편 살해사건' 피의자 고유정(36)을 제주지방경찰청에 송치했다. 이날 고유정은 머리를 풀고 고개를 숙인 채 경찰서를 나왔다.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36)이 12일 제주지방검찰청에 송치됐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이날 오전 10시쯤 전 남편을 살인하고 시신을 훼손, 유기, 은닉한 혐의로 구속된 고씨를 제주지검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고씨는 지난달 25일 제주시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인 A씨(36)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뒤 바다와 경기 김포 등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5일 신상공개가 결정된 후 7일 얼굴이 공개 됐던 고씨는 이날 다시 머리를 풀고 고개를 숙인 채 모습을 드러냈다. 고씨는 '왜 죽였느냐', '(범행을)후회하느냐', '유가족에게 하고 싶은 말은 없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대답을 하지 않고 호송차에 올랐다.

이 자리에서 피해자 유족들이 나와 고씨에게 "고개들어"라고 소리치면서 격앙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경찰은 고씨와 A씨가 지난달 25일 제주시 한 펜션에 들어갔다가 이틀뒤 고씨만 퇴실한 사실을 확인했다. 인근 CCTV 확인 결과 A씨가 펜션에서 나오는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이에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지난 1일 충북 청주에서 고씨를 긴급체포했으며, 고씨는 A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했다고 진술했다.

고씨는 우발적 범행을 주장하고 있지만, 경찰은 전 남편이 재혼생활에 방해가 될 것을 우려한 고유정의 계획적인 단독범행으로 결론내렸다.

[Queen 이광희 기자] 사진 =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