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박지원 “김정은 조문 친서, 오늘·내일 故 이희호 여사 빈소 도착할 것”
박지원 “김정은 조문 친서, 오늘·내일 故 이희호 여사 빈소 도착할 것”
  • 이광희 기자
  • 승인 2019.06.12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원 평화민주당 의원
박지원 평화민주당 의원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서가 오늘, 내일 중에 고(故) 이희호 여사의 빈소에 도착할 것이라고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전망했다. 

박 의원은 12일 오전 MBC 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10여년 전에도 보면 우리가 부고를 보냈을 때 하루이틀, 하루 반인가 있다가 답변이 오더라"며 "오늘 내일 사이에 (올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동양 미덕에 특히 한국은 관혼상제가 가면 와야 한다"며 "이희호 여사님께서 김정일 위원장을 조문했다고 하면, 또 김정은 위원장이 최초로 이희호 여사님을 만났다고 하면 반드시 조문사절을 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남북정상회담의 개최 필요성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남북정상회담도 6월 중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 전에 원포인트라도 열려야 된다. 열리는 것이 가장 좋다"며 "만약에 열리지 못하더라도 한미정상회담 후에라도 열려서 바로 북미정상회담으로 이어지려면 최소한 금년 여름에는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날 강기정 청와대 국무수석의 정당해산 청원 답변과 관련해서는 "현재 국회 정상화를 위해서 노력하고 있는 이때 청와대 정무수석이 타는 불에 휘발유 끼얹어버리는 그런 발언은 좀 조심해야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 의원은 "정무수석은 어떻게 됐든 국회를 정상화 하는데 여야 브릿지(가교) 역할을 해줘야 한다"며 "대통령의 의중을 야당과도 늘 소통해야 될 사람이 불을 질러 버리면 불이 타지 꺼지겠는가? 적절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Queen 이광희 기자] 사진 =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