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U-20 월드컵] 사상 첫 준우승 상금은?…FIFA 상금 0, 축구협회 포상금 가능성
[U-20 월드컵] 사상 첫 준우승 상금은?…FIFA 상금 0, 축구협회 포상금 가능성
  • 최수연 기자
  • 승인 2019.06.16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역혜택 'NO'
[U-20 월드컵]
[U-20 월드컵] 사상 첫 준우승 상금은?…FIFA 상금 0, 축구협회 포상금 가능성

U-20 월드컵 사상 한국이 첫 준우승을 차지했다. 상금은 얼마나 될까.

남자 축구 사상 첫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 준우승을 차지한 U-20 대표팀에 주는 상금은 없다.

FIFA는 연령별 대회는 상업성을 배제하고 순수한 경연의 장을 만든다는 철학을 갖고 있어 FIFA 측에서 나오는 상금은 없다.

그러나 대회 상금은 없지만 대한축구협회 차원에서의 포상 가능성은 열려 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팀은 2019 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에 1-3으로 패했지만, FIFA가 주관하는 남자 대회에서 한국 축구 사상 처음으로 준우승 메달을 목에 걸었다.

지난 2010년 U-20 여자월드컵 3위를 거둔 대표팀 선수들은 축구협회로부터 1인당 1000만원의 포상금을 받았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포상금이 지급될 예정이다"며 "경기 결과에 따라 이사회 논의를 통해 포상금 액수가 책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등장한 'U-20 대표팀의 병역 혜택' 또한 현실적으로는 어렵게 보인다.

병무청은 이를 검토하고 있지 않고 있다. 현재 시행 중인 병역특례 제도의 체육인 대상자는 올림픽 3위 이상 입상자, 아시아경기대회 1위 입상자 등으로 월드컵은 해당 사항이 없다.

다만 2002년 한일월드컵 당시 한국대표팀이 처음으로 4강 진출에 성공해 군 면제 혜택을 받은 바 있다.

[Queen 최수연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