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한국영화특선] 류승완 감독 ‘주먹이 운다’…최민식·류승범 주먹에 인생 건 두 남자
[한국영화특선] 류승완 감독 ‘주먹이 운다’…최민식·류승범 주먹에 인생 건 두 남자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06.16 2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오늘) 오후 EBS 1TV ‘한국영화특선’에서는 류승완 감독의 <주먹이 운다>가 방송된다.

최민식(강태식 역), 류승범(유상환 역)이 주연으로 출연한 영화 <주먹이 운다>는 2005년 개봉해 누적관객수 146만2972명을 동원했다. 상영시간 134분, 등급 15세이상 관람가.

한국을 대표하는 국민 배우 최민식과 차세대를 잇는 류승범이 <주먹이 운다>에서 처음으로 만났다. 어떤 역할을 맡던 완벽하게 그 인물로 변신하는 최민식은, 연민을 느끼게 하는 평범한 아버지로, 촬영장에서도 연기에서도 노장 복서다운 여유를 표현했다. 또한, 유쾌하지만 절대 가볍지 않은 자신만의 독특한 아우라를 가진 젊은 카리스마 류승범은 <주먹이 운다>를 통해 진지하고 절제된 연기를 펼쳐 기존의 류승범 이미지를 전혀 떠올릴 수 없을 만큼 성숙해져 보는 즐거움을 더한다. 완벽하게 강태식과 유상환으로 변신한 두 배우의 열연은 영화를 보는 또 하나의 재미가 된다.

한때 아시안 게임 은메달리스트로 잘나가던 태식, 현재 그는 길거리 한복판에서 돈을 받고 사람들에게 매맞아 주는 일을 한다. 도박으로 진 빚과 공장의 화재로 인해, 가진 것을 모두 날린 후, 생계를 위해 어쩔 수 없이 거리의 매맞는 복서로 나서게 된 것. 그에게 유일하게 남은 것은 아내와 사랑하는 아들뿐. 이제, 그를 찾는 것은 소문을 듣고 전국 각지에서 몰려든 구경꾼들과 빚쟁이뿐인 처량한 신세다. 몸과 마음이 모두 피폐해진 그에게 설상가상으로 아내는 이혼을 요구해 오고, 삶의 유일한 희망인 아들 ‘서진’이와 함께 살 수 없게 되자 태식은 깊은 절망감에 빠지게 된다. 이제 더 이상 물러 설 곳도, 잃을 것도 없는 인생 막장의 늙은 복서 태식은 다시금 희망을 품고 신인왕 전 출전을 결심하게 되는데…

패싸움과 삥듣기가 하루 일과인 상환. 어느 날 큰 패싸움에 휘말려 합의금이 필요하자 동네 유지의 돈을 노린 강도 사고를 벌이게 되고 이 사건으로 상환은 소년원에 수감된다. 수감 첫날부터, 권투부 짱 ‘권록’과 한판 싸움을 벌이고 독방에 갇히고 순조롭지 않은 생활이 시작된다. 권록과의 싸움을 눈 여겨 본 교도 주임은 상환에게 권투부 가입을 권한다. 하고 싶은 것도 되고 싶었던 것도 없던 19살의 상환에게 권투는 처음으로 무언가 할 수 있다는 의지와 기쁨을 깨달아 간다. 그러던 어느 날, 공사장에서 일 하던 아버지가 갑작스런 사고로 돌아가시고 할머니마저 쓰려졌다는 청천벽력 같은 소식이 전해져 온다. 쇼크에 쌓인 상환은 아버지를 잃은 슬픔을 잊고 할머니가 하루빨리 깨어 날수 있도록 신인왕 전에 출전해 결승의 꿈을 이뤄보려는 전의를 불태우는데…

드디어 신인왕 전 예선이 치러진다. 예전의 노련했던 권투 실력을 회복해가며 상대를 이겨나가는 ‘태식’과 매 경기마다 KO로 승리하며 무섭게 질주하는 ‘상환, 두 남자는 각자의 상대들을 모두 굴복시키고 마침내 신인왕 전 결승에서 만나게 된다. 독특한 이력, 막상막하의 실력과 운명을 가진 두 남자. 더 이상 물러 설 곳 없는 인생 막장의 39세 거리의 복서 ‘태식’과 태어나서 처음으로 누군가를 위해 싸우는 19세 소년원 복서 상환. 한치도 물러 설 수 없는 두 남자의 인생을 건 단 한 번의 대결이 시작된다!

감독 겸 배우인 류승완은 충청남도 아산 출생이다. 1996년 첫 단편영화 ‘변질헤드’를 만들었으며, 그 뒤 박찬욱 감독 아래에서 연출부로 일하며 영화수업을 받고 2000년 <죽거나 혹은 나쁘거나>로 장편영화 데뷔. 2000년에 청룡영화제 신인 감독상을 수상하며 영화계에서 주목을 받았다. 특유의 액션과 거친 삶을 담아내는 방식으로 한국의 ‘액션키드’로 불리며 <주먹이 운다>, <부당거래>, <베를린>등의 영화를 감독했다. 최근작으로 <베테랑>(2015), <군함도>(2017) 등이 있다.

한국 영화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만나 볼 수 있는 프로그램 EBS ‘한국영화특선’은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55분에 방송된다.

[Queen 이주영 기자] 영화 ‘주먹이 운다’ 사진 = 네이버 영화정보 포스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