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류현진 잘 던지고도 10승 불발 ··· 평균자책점은 1.26으로 MLB 1위
류현진 잘 던지고도 10승 불발 ··· 평균자책점은 1.26으로 MLB 1위
  • 김원근 기자
  • 승인 2019.06.17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현진 (엠스플 뉴스 캡처)
류현진 (엠스플 뉴스 캡처)

 

'코리안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시카고 컵스전에서 7이닝 8K 2실점으로 호투했지만 시즌 10승 달성을 다음으로 미뤘다.

 류현진은 1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컵스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7피안타 무사사구 8탈삼진 2실점(비자책)을 기록했다. 2-2 동점 상황에서 마운드를 내려가면서 류현진의 시즌 10승, 메이저리그 통산 50승 달성은 다음 기회로 미뤄졌다.

지난 10일 LA 에인절스전(6이닝 1실점)에 이어 2경기 연속 잘 던지고도 승리를 놓쳤다. 평균자책점은 종전 1.36에서 1.26(93이닝 13자책)으로 더욱 끌어내렸다. 여전히 메이저리그 전체 1위.  2실점이 있었지만 실책에 의한 것으로 자책점은 없었다. 타석에서는 잘 맞은 타구를 날리는 등 매섭게 방망이를 휘둘렀으나 3타수 무안타 1삼진에 그쳤다. 류현진의 시즌 타율은 0.130에서 0.115(26타수 3안타)로 하락했다.

다저스 타선은 1회말 맥스 먼시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류현진에게 1-0의 리드를 안겼다. 그러나 계속된 2사 만루 찬스에서 러셀 마틴이 삼진으로 물러나 추가 득점에는 실패했다.

류현진은 2회초는 삼자범퇴. 3회초에는 선두타자 애디슨 러셀에게 헛스윙 삼진을 뺏어낸 뒤 바에즈에게 빗맞은 타구로 인한 내야안타를 내줬으나 브라이언트에게 유격수 병살타를 유도해 이닝을 마무리했다.

4회초에는 땅볼 3개로 삼자범퇴를 만들었다. 5회초에는 이날 경기 첫 선두타자 출루를 허용했다. 알모라에게 우중간 안타를 맞은 것. 다음 타자 헤이워드를 헛스윙 삼진으로 요리한 뒤 퀸타나의 희생번트로 이어진 2사 2루에서 러셀을 다시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최대 위기는 6회초였다. 류현진은 선두 바에즈를 3루수 터너의 실책으로 내보낸 뒤 브라이언트의 빗맞은 타구가 2루수와 우익수, 중견수 사이에 떨어지는 안타가 되면서 무사 1,3루에 몰렸다. 리조를 3루수 직선타로 잡아내 한숨을 돌렸으나 콘트레라스의 힘없이 구른 땅볼이 수비 시프트로 인해 아무도 없는 곳을 향하면서 내야안타가 됐다. 3루 주자 바에즈가 홈을 밟아 1-1 동점. 1사 1,3루 위기가 이어진 가운데 류현진은 보트에게 우익수 희생플라이를 맞고 1-2 역전을 허용했다. 그러나 류현진의 6회 2실점은 실책에 의한 것으로 모두 비자책으로 기록됐다.

7회초에도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대타 카를로스 곤살레스를 투수 땅볼, 러셀과 바에즈를 연속 삼진으로 잡아내며 이닝을 마무리했다. 8회초에 다저스는 투구수가 94개에 이른 류현진을 대신해 로스 스트리플링을 마운드에 올렸다. 다저스는 8회말 선두 크리스 테일러가 볼넷으로 출루한 뒤 맥스 먼시의 3루수 땅볼로 2루에 안착했다. 이어 러셀 마틴의 중전안타 때 테일러가 홈을 밟아 결승점을 올렸다. 9회초에는 마무리 캔리 젠슨이 등판해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날 승리로 다저스는 전날 1-2 역전 끝내기 패배를 설욕하며 48승24패를 기록,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선두 자리를 지켰다.

 

[Queen 김원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