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집단 암 발병 주민 14명 사망’ 익산 장점마을…“동네 비료공장 영향 추정”
‘집단 암 발병 주민 14명 사망’ 익산 장점마을…“동네 비료공장 영향 추정”
  • 이광희 기자
  • 승인 2019.06.20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환경과학원, 오늘 주민설명회 열고 조사 결과 발표
주민 건강 관찰(모니터링) 등 사후관리와 피해구제 추진
지난 2018년 12월 4일 전북 익산시 전북 익산시 함라면 장점마을 인근 한 비료공장의 불법폐기물 의혹에 대한 익산시와 환경과학원, 환경부, 익산장점마을비상민관대책협의회의 전수조사가 실시됐다.
지난 2018년 12월 4일 전북 익산시 전북 익산시 함라면 장점마을 인근 한 비료공장의 불법폐기물 의혹에 대한 익산시와 환경과학원, 환경부, 익산장점마을비상민관대책협의회의 전수조사가 실시됐다.

국립환경과학원은 한 마을에서 암 발병자 22명 중 14명이 사망한 익산 장점마을 주민의 암 집단 발병 원인이 인근에 있는 비료공장과 일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원장 장윤석)은 전북 익산시 함라면 소재 장점마을 주민건강영향조사를 마무리하고, 관련 주민설명회를 20일 오후 익산시 국가무형문화재통합전수교육관에서 개최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장점마을 주민들에게 나타난 피부암, 담낭암 등이 인근 비료공장에서 발생한 다환방향족탄화수소류(PAHs) 등 발암물질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주민건강 관찰(모니터링)과 피해구제를 추진할 필요가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장점마을 주민들이 인근 비료공장으로 인한 건강영향을 파악해 달라고 청원(2017년 4월 17일)함에 따라, 국립환경과학원이 (협)환경안전건강연구소에 의뢰하여 추진한 것이다.

조사결과, 인근 비료공장인 (유)금강농산 사업장 내부와 장점마을 주택에서 발암물질로 알려진 다환방향족탄화수소류(PAHs)와 담배특이니트로사민(TSNAs)이 검출됐다.

또한, 2001년 비료공장 설립 이후, 주민 99명(2017년 12월 31일 기준) 중 22명(23건, 국립암센터 등록기준)에게 암이 발생했다. 이 중 14명은 사망했다.

당초 주민들은 31명의 암 발생을 주장했으나, 2001년 이전 암발생자 3명, 양성종양 등(D코드 부여자) 2명, 자료 미제출 4명을 제외하고 총 22명을 대상으로 분석했다.

표준화 암발생비 분석결과, △기타 피부암, △담낭 및 담도암 등이 전국대비 유의하게 높게 나타났다.

연구진은 비료 생산과정에서 발암물질(TSNAs, PAHs 등)이 발생했고, 마을에서도 검출된 점, 표준화 암 발생비가 전국 대비 높은 점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비료공장 가동과 장점마을 주민의 암 발생이 관련 있는 것으로 추정했다.

다만, 가해 비료공장의 파산으로 가동 당시 배출량과 노출량 파악이 곤란하고, 소규모 지역에 사는 주민에 대한 암 발생 조사로 인과 관계 해석에는 한계가 있다고 덧붙였다. 

향후, 환경부는 익산시에 주민 건강 관찰(모니터링) 등 사후관리를 요청하고, 피해주민에 대한 피해구제를 ‘환경오염피해 배상책임 및 구제에 관한 법률’에 따라 추진할 계획이다. 

[Queen 이광희 기자] 사진 =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