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잠원동 철거현장 붕괴사고, 매몰차량 속 여성 끝내 사망 3명은 구조
잠원동 철거현장 붕괴사고, 매몰차량 속 여성 끝내 사망 3명은 구조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07.04 2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잠원동 건물 붕괴사고 현장에서 야간 수색 및 철거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소방당국은 이날 사고로 매몰돼 있던 2명 중 1명은 구조했지만 1명은 사망했다.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잠원동 건물 붕괴사고 현장에서 야간 수색 및 철거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소방당국은 이날 사고로 매몰돼 있던 2명 중 1명은 구조했지만 1명은 사망했다.

서울 서초구 잠원동 건물 철거현장 붕괴사고로 매몰된 차량 속에 있던 여성이 끝내 숨졌다.

4일 오후 2시 23분께 서울 서초구 잠원동 내 지하철 3호선 신사역 인근 한 건물 철거현장에서 붕괴사고가 일어났다. 지상 5층 높이 건물을 철거하던 중 잔여물이 순간적으로 무너져 내리면서 인접한 도로를 지나던 차량 3대를 덮쳤다.

이 중 차량 2대에 각각 2명씩 총 4명이 건물 잔해에 매몰됐다. 뒤늦게 오던 차량 1대는 차량 앞부분만 파손됐고 운전자는 대피했다. 매몰된 차량 2대 중 한 차에 타고 있던 여성 2명은 경상을 입고 구조돼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33분쯤 건물 잔해에 매몰돼 있던 차량에서 이모씨(29·여)를 구조했지만 2분 뒤 서초구 보건소 의사의 확인 결과 사망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씨와 함께 차량에 탑승했던 황모씨(31‧남)는 앞서 오후 5시59분쯤 구조됐다. 황씨는 구조 당시에는 구조대와 대화가 가능했으나 병원으로 옮겨지던 도중 의식이 혼미해졌다. 하지만 이후 의식을 되찾았다고 소방당국은 전했다.

운전자인 황씨는 비교적 빠른 시간 내에 구조했으나 조수석에 있던 이씨의 위에는 약 30톤가량의 구조물이 더 강하게 이씨를 누르고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이외에 철거 현장에는 작업 중이던 인부 4명이 있었으나 사고가 발생하면서 곧바로 전원 대피했다. 이외에도 전봇대 2대, 가로수 1그루가 파손되는 피해가 발생했다. 또 사고 직후 잠원동 일대 모두가 정전이 됐다가 오후 7시1분쯤 복구됐다.

한편 해당 건물은 1996년 준공됐다. 6층짜리 근린생활시설을 짓기 위해 지난달 29일 철거공사를 시작해 오는 10일 작업을 완료할 예정이었다.

한편 경찰은 철거업체와 공사 관계자 등을 불러 건물 붕괴 원인에 대해 조사 중이다. 이후 소방당국과 사고 현장에 대한 합동감식도 진행할 예정이다.

[Queen 이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