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목동 화재, 11층 상가 연기 휩싸여 2백여 명 대피 소동...부상자 없어
목동 화재, 11층 상가 연기 휩싸여 2백여 명 대피 소동...부상자 없어
  • 최수연 기자
  • 승인 2019.07.05 2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동 화재, 11층 상가 연기 휩싸여 2백여 명 대피 소동...부상자 없어
목동 화재, 11층 상가 연기 휩싸여 2백여 명 대피 소동...부상자 없어

'목동 화재'로 상가건물이 불타면서 퇴근길 시민들 가슴을 쓸어내렸다.

오늘(5일) 오후 6시경 서울 목동의 11층짜리 상가에서 불이 나 2백여 명이 대피했다.

소방 당국은 목동 불은 30분 만에 진화됐으며 확인된 인명피해는 없다고 밝혔다.

이 불로 상가 이용객 200여명이 대피하는 등 혼란이 빚어졌다.

소방 당국은 건물 1층 외부의 에어컨 실외기에서 화재 발생 후 건물 외벽을 타고 위층으로 불이 옮겨붙은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피해상황을 확인하는 한편 화재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Queen 최수연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