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60일, 지정생존자’ 강한나, 도심 속 추격전…‘멋쁨 액션’ 긴장감 UP
‘60일, 지정생존자’ 강한나, 도심 속 추격전…‘멋쁨 액션’ 긴장감 UP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07.09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강한나가 숨가쁜 추격전으로 안방극장에 긴장감을 선사했다.

지난 8일 방영된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극본 김태희 연출 유종선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DK E&M)에서 국정원 대테러팀 분석관 한나경 역을 맡고 있는 강한나가 용의자를 검거하기 위한 분투를 펼치며 걸크러쉬 요원의 매력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한나경은 PVC선 속 도폭선을 발견해 테러범이 랜선 공사 업체로 위장해 검문을 통과했다는 것을 알아낸다. 수소문 끝에 도착한 업체 사무실에서 EOD 대원 유니폼을 발견한 한나경은 건물 복도에서 마주친 검은 모자 사내가 용의자임을 바로 눈치채고 그를 쫓아나간다.

이어 한나경이 시장거리에서 한낮의 추격전을 펼치는 긴박한 상황이 그려졌다. 용의자가 한나경의 머리를 항아리로 내려치려는 순간 한나경은 날렵하게 몸을 피해 반격, 용의자를 잡는데 성공한다. 하지만 이내 옥상으로 도망쳐 전깃줄에 몸이 감겨 감전으로 사망한 용의자의 모습은 한나경과 시청자들 모두에게 충격을 안겨주었다.

이 과정에서 보여준 강한나의 걸크러쉬 국정원 요원에 완벽 몰입한 듯한 액션은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으며 극을 더욱 쫄깃하게 만들었다. 특히, 주변의 사물을 자유자재로 사용하며 상대를 제압하고 용의자와 몸싸움 하는 장면은 캐릭터 소화를 위해 액션스쿨을 다녔다는 강한나의 노력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장면이었다.

한편, 걸크러쉬 요원 강한나의 리얼한 액션으로 시선을 모은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는 오늘(9일) 화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tvN '60일, 지정생존자'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