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경찰, 성폭행 혐의 강지환 구속영장 신청… ‘조선생존기’ 측 “대체 배우 물색”
경찰, 성폭행 혐의 강지환 구속영장 신청… ‘조선생존기’ 측 “대체 배우 물색”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07.11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이 11일 성폭행·성추행 등 성폭력 혐의를 받는 배우 강지환(42·본명 조태규)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과 광주경찰서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로 이날 오전 11시 강지환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강씨는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취지로만 진술하고 있다"며 "며 "피해 여성 2명의 진술은 일관되게 구체적이면서 당시 정황 등을 살펴볼 때 피해 여성들의 진술이 더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했다.

경찰은 자세한 범죄 경위 등에 대해서 수사를 계속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한편 TV조선 드라마 '조선생존기'는 강지환을 하차시키고 대체 배우를 찾는다.
 
'조선생존기'의 제작사이자 강지환의 소속사인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조선생존기' 한정록 역의 강지환 배우는 드라마에서 하차한다"고 알렸다.

이어 "배역 교체를 위해 현재 배우를 물색 중이며 원활한 방송 재개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조선생존기'를 응원해 주신 많은 시청자 여러분께 죄송하다는 말씀 전해드리며, 빠른 시일 내 정상화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조선생존기'가 방송되는 주말 밤 10시 50분에는 당분간 타 프로그램 재방송이 이어진다. 오는 13일에는 '얼마예요' 88회가 재방송되며, 14일에는 '연애의 맛2' 8회가 재방송된다.

강지환은 앞서 지난 9일 밤 10시50분께 경기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로 긴급체포됐다. 강지환은 스태프 2명과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는 방에 들어가 한 명을 성폭행하고 또 다른 한 명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피해 여성은 친구에게 휴대전화 메시지로 '강지환의 집에서 술을 마셨는데 현재 갇혀 있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냈고 친구가 경찰에 신고했다. 이에 광주경찰서는 지난 9일 밤 9시40분께 서울청으로부터 이같은 사실을 통보받고 강지환의 집으로 출동, 피해자들의 진술을 확보하고 강지환을 긴급체포했다.

강지환에 대해 2차 조사를 진행한 광주경찰서는 이날 오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출처 = 강지환 인스타그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