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WATCHER(왓쳐)’ 서강준, ‘섬세한 눈빛+강렬 액션’ 시청자 카타르시스 선사
‘WATCHER(왓쳐)’ 서강준, ‘섬세한 눈빛+강렬 액션’ 시청자 카타르시스 선사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07.15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WATCHER(왓쳐)’ 서강준이 눈을 뗄 수 없는 활약으로 연일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4일 OCN 토일 오리지널 ‘WATCHER(왓쳐)’(연출 안길호, 극본 한상운,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이하 ‘왓쳐’)에서는 장기매매 사건의 배후를 추적하는 비리 수사팀과 김영군(서강준)의 모습이 방송됐다.

검찰이 연루된 장기매매사건를 조사하던 비리 수사팀이 이효정(김용지)의 배신으로 위기를 맞은 가운데 장기밀매조직 김실장(박성일)의 본거지에서 비리 수사팀과 광역수사대, 김실장의 조직원은 물론 검찰 수사관까지 뒤섞여 몸싸움을 벌이게 됐다. 현장의 중심에서 싸우던 김영군은 칼을 맞으며 위기에 처하기도 했으나 다행히 도치광(한석규)이 준 방범 조끼로 큰 부상은 피할 수 있었다. 이어 도망가던 김실장을 추격하던 영군은 살해당한 김실장을 발견하게 되고, 살인자에게 습격을 당해 일촉즉발의 위기를 맞으며 극의 긴장감을 끌어 올렸다.

김실장의 죽음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두려움 없는 김영군의 열정은 수사에 활기를 더했다. 특히, 습격을 당할 당시 자신을 공격한 총이 경찰의 총임을 목격한 김영군이 "김실장, 경찰짓입니다. 우리가 잡아야죠. 그게 우리 부서 만든 이유 아니에요?"라고 말하는 영군의 모습은 뜨거운 심장을 지닌 그의 활약을 기대케 했고, 결국 비리 수사팀은 최고의 팀워크로 결국 장기밀매 사건을 해결하게 됐다.

그 가운데 극의 말미, 아버지가 영군에게 보내온 편지를 보며 깊은 생각에 빠진 영군의 모습이 비쳐지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영군의 인생을 관통한 비극적인 사건의 주인공인 아버지가 왜 영군에게 편지를 보내온 것인지 이야기의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서강준은 ‘왓쳐’에서 몸을 사리지 않는 화려한 액션과 사건을 통쾌하게 해결하는 모습으로 여름 밤의 시청자들에게 카타르시스를 안겨주는가 하면 아버지의 편지를 보는 것만으로도 감정의 동요를 느끼게 하는 눈빛과 섬세한 내면 연기로 브라운관을 장악해 시선을 모으고 있다. 김영군이란 캐릭터에 완벽 빙의, 캐릭터에 녹아들며 매회 새로운 모습을 선보이고 있는 서강준. 회가 거듭될 수록 서강준의 연기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질 수밖에 없는 이유다.

한편, 서강준이 열연을 펼치고 있는 OCN 토일 오리지널 ‘WATCHER(왓쳐)’는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된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 OCN ‘WATCHER(왓쳐)’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