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불량 어름' 사용한 유명 커피전문점 지점 등 41곳 적발
'불량 어름' 사용한 유명 커피전문점 지점 등 41곳 적발
  • 김정현 기자
  • 승인 2019.07.15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벅스와 이디야, 투썸플레이스, 할리스 등 유명 커피전문점 일부에서 세균, 과망간산칼륨 기준을 초과한 얼음을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커피전문점 등에서 사용하고 있는 얼음을 수거, 검사한 결과 세균수와 과망간산칼륨 기준을 초과한 41개 매장을 적발하고 즉시 개선 조치했다고 15일 밝혔다. 부적합한 얼음을 사용한 41개 매장 중 39곳이 과망간산칼륨 기준(10㎎/ℓ)을 초과(11.4∼161.9㎎/ℓ)했으며 1곳은 세균수가 기준(1000cfu 이하)을 초과(1200~1400cfu)해 검출됐다. 나머지 1곳은 과망간산칼륨과 세균수 모두에서 기준에 부합하지 않았다.

과망간산칼륨 기준은 먹는물, 식용얼음 검사 시 유기물의 오염정도를 알 수 있는 지표로서, 당·알코올·단백질 등 유기물에 의해 소비된 과망간산칼륨 양을 말한다.

식약처는 부적합 판정을 받은 매장 41곳에 대해서는 즉시 관할 지자체를 통해 제빙기 사용을 중단하도록 했으며 포장·판매되는 식용얼음을 사용하도록 조치했다. 아울러 식약처는 제빙기 세척과 소독, 필터 교체 후 만들어진 얼음에 대해서 다시 검사를 실시했으며, 기준에 적합한지 확인된 것만 소비자에게 제공될 수 있도록 조치했다.

앞서 식약처는 여름철 식품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지난달 10일부터 이달 9일까지 커피전문점 등에서 사용하는 얼음, 캠핑용 식품 등 총 428건을 수거해 검사했다.

부적합 얼음 적발 업체 총 41곳

△스타벅스 제천DT점 △스타벅스 대구수성호수R △스타벅스 울산북구청DT점 △스타벅스 울산태화점 △스타벅스커피 광주방림DT점 △스타벅스커피 대구평리DT점 △이디야 울산북구청점 △이디야 창원몰점 △이디야커피 대구성서계명대점 △이디야커피 영천장천점 △이디야커피 (평화광장점) △이디야커피 초중점 △이디야커피 (충북 괴산점) △투썸플레이스 전남도청점 △투썸플레이스 (경상대점) △투썸플레이스 대전만년점 △투썸플레이스 범일동점 △투썸플레이스 부평점 △투썸플레이스 천안두정점 △한국맥도날드 범일SK DT점 △할리스 울산시청점 △할리스커피 도곡점 △할리스커피 관음점 △가온누리 △감성커피 무안남악점 △뉴욕버거 (가양점) △던킨도너츠 서수원이마트점 △데일리로스트커피 △롯데리아(충주시 소재) △롯데푸드 롯데백화점부산점커피 △메가커피(범일동점) △반반스프링스커피 경대점 △백미당 롯데부산서면점 △베스킨라빈스(예산점) △솔도르리카페 △아라마크 대림대학 망고식스 △엔제리너스 본리점 △열린매장(상) △쥬씨 만수동점 △커피전문점(하)A △탭플레이 홈플러스 방학점

 

[Queen 김정현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