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정경두 국방 "김원봉 개인, '국군 뿌리'로 인정 못 해"
정경두 국방 "김원봉 개인, '국군 뿌리'로 인정 못 해"
  • 김정현 기자
  • 승인 2019.07.16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경두 국방장관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하고 있다.
정경두 국방장관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하고 있다.

 

정경두 국방장관은 1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약산 김원봉을 국군의 뿌리로 인정하냐고 묻자 "개인에 대해 (국군의 뿌리로) 인정 못 한다"고 말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현충일 추념사에서 김원봉을 언급하면서 "임시정부가 좌우합작을 이뤄 광복군을 창설했다. 광복 후 대한민국 국군창설의 뿌리가 됐다"고 말해 정치적 논쟁이 불거졌다. 이후 청와대는 이에 '논리적 비약'이라며 해명했다.

정 장관은 "(약산 김원봉은) 광복군 활동을 했으나, 그 이후에 북한 정권을 창출하고 6.25 당시 남침에 기여한 것으로, 장관으로서 그렇게 평가하고 있다"며 "'국군의 뿌리'라 그러는 것은 김원봉 한 사람이 아니라 광복군 활동 그 자체를 말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진태 의원은 "그렇다면 문재인 대통령에게 그렇게 말하면 안된다고 건의해야 할 것 아니냐"고 질책했다. 그러자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김원봉이 국군 뿌리'라는 발언을 한 적이 있냐"고 정 장관에 물으면서 "가짜뉴스가 횡횡하지 않도록 해달라"고 강조했다. 이에 정 장관은 "저희는 아니라고 하는데, 주장하는 사람이 많아 안타깝다"고 답했다.

김진태 의원은 최근 연이은 군 사고를 언급하며 "해군 2함대 사건 조작 의혹까지 있다. 우리나라 군대가 어쩌다 이렇게 됐나"며 "평생 군에 바친 명예를 살리기 위해서는 스스로 물러나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정 장관은 "국방장관으로서 송구하다. 책임을 통감한다"며 "저는 장관 자리에 연연하지 않는다. 저한테 주어진 이 시간 만큼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Queen 김정현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